‘비상선언’, 22년 1월 개봉 확정! 본격 항공재난 作 ‘극장 착륙’

0

202111181108599980.jpg

영화 ‘비상선언’이 2022년 1월 개봉을 확정했다.

‘비상선언’ 측은 18일 "전 세계의 주목을 받은 영화 ‘비상선언’이 예비 관객들의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면서 이같은 소식을 전했다.

‘비상선언’은 사상 초유의 재난상황에 직면해 무조건적인 착륙을 선포한 비행기를 두고 벌어지는 리얼리티 항공 재난 작품으로, 제74회 칸 영화제 비경쟁 부문의 유일한 한국 영화로 공식 초청돼 주목을 받았다.

그간 전작들을 통해 현실감 넘치는 연출로 관객과 평단의 호평을 받아 온 한재림 감독은 ‘비상선언’을 통해 절체절명의 상황 속 지상과 상공에서 함께 재난에 맞서는 이들의 모습을 그려낸다.

특히 상공에서의 재난을 재현한 터뷸런스 시퀀스는 실제 비행기의 본체와 부품을 활용한 프로덕션으로 완성돼 관객들에게 마치 비행기에 함께 탑승한 듯한 경험을 선사할 계획이라고.

여기에 송강호, 이병헌, 전도연, 김남길, 임시완, 김소진, 박해준의 연기 앙상블 기대감을 더욱 높이고 있다. 특히 송강호와 이병헌, 전도연이 한 편의 영화에서 처음으로 함께 연기하는 작품으로도 화제를 모은다.

jisoomovie@fnnews.com 박지수 기자 사진=㈜비리프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