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의 밤’ 정인선X이준영, 아슬아슬+애틋 분위기…’궁금증 UP’

0

202111251002460562.jpg

드라마 ‘너의 밤이 되어줄게’의 정인선이 이준영의 아픔을 위로한다.

25일 SBS 일요드라마 ‘너의 밤이 되어줄게'(연출 안지숙/ 제작 빅오션ENM, 슈퍼문 픽쳐스) 측은 인윤주(정인선 분)와 윤태인(이준영 분)의 모습이 담긴 스틸 컷을 공개했다.

‘너의 밤이 되어줄게’는 몽유병을 앓고 있는 월드스타 아이돌과 비밀리에 이를 치료해야 하는 신분위장 입주 주치의의 달콤 살벌한, 멘탈 치유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지난 21일 방송된 ‘너의 밤이 되어줄게’ 3회 방송 말미에는 윤태인이 아버지를 만난 후 몽유병 증상이 심해져 인윤주를 위협하던 상황이 그려졌다. 인윤주는 금방이라도 의식을 잃을 듯 몸부림쳤지만, 오늘(25일) 공개된 스틸컷 속에서는 폭풍 같은 파도가 지나간 후 진정된 두 사람의 모습이 담겨있다.

윤태인은 인윤주를 눕힌 채 위협을 가하며 고통스러운 표정을 짓고 있다. 인윤주는 한 손으로 윤태인의 팔을 잡고 또 다른 손으로는 그의 얼굴을 어루만지고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또 다른 사진 속 윤태인은 인윤주에게 쓰러질 듯 기대어 있고, 인윤주는 그런 윤태인을 꼭 끌어안으며 토닥여주고 있다. 이전과 달리 윤태인의 몽유병 증상이 공격적으로 발현된 가운데 과연 이들은 위급 상황을 어떻게 헤쳐나갈지 궁금증을 높인다.

인윤주와 윤태인이 함께 지낸 후 가장 큰 위기를 맞은 가운데 두 사람은 이 상황을 어떻게 극복할지, 또 이후의 관계는 어떤 변화를 맞을지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정인선과 이준영의 본격적인 로맨스가 펼쳐질 ‘너의 밤이 되어줄게’는 매주 일요일 밤 11시 5분에 방송된다.

enterjin@fnnews.com 한아진 기자 사진=빅오션ENM, 슈퍼문 픽쳐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