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서 2024년 세계탁구선수권 열린다

0

202111251035301370.jpg

[파이낸셜뉴스] 2024년 세계탁구선수권대회가 부산에서 열린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지난 2020년 부산에서 열리기로 했던 대회는 아쉽게 불발됐지만, 아르헨티나 등 경쟁국을 따돌리고 2024년 재유치에 성공했다.

부산시는 224일 오후 1시(현지시각) 미국 휴스턴 힐튼호텔에서 열린 국제탁구연맹(ITTF) 총회에서 부산이 2024년 세계탁구선수권대회 개최지로 확정됐다고 밝혔다.

이날 총회에서 대한민국 부산이 개최지로 발표되자 유승민 부산대회유치위원장과 이병진 부산시 행정부시장을 포함한 유치단 전원은 크게 환호했다.

2024년 세계탁구선수권대회 유치에는 두나라가 마지막까지 경쟁했다. 당초 한국의 부산과 더불어 인도, 아르헨티나, 포르투갈, 스웨덴 등 5개 국가가 유치 신청을 했지만 포르투갈, 스웨덴, 인도가 온라인실사 직전 철회 의사를 밝혔다. 결국 한국은 아르헨티나와 마지막까지 접전을 펼쳐 97표를 얻었다. 아르헨티나는 46표에 그쳤다. 

이번 부산 개최 결정에는 시와 대한탁구협회의 적극적인 유치 활동이 뒷바침됐다.

시는 2024년 세계탁구선수권대회 유치를 위해 지난 5월 대회 유치의향서를 국제탁구연맹에 제출했다. 이어 7월 사전타당성조사 연구용역 착수와 유치신청서 제출, 10월 후보지 선정을 위한 국제탁구연맹 온라인 실사, 11월 최종 후보지 선정을 위한 온라인 입찰 PT 등에 순차적으로 대응했다. 또 국비확보를 위해 10월 국제행사개최계획서를 문화체육관광부에 제출해 국제경기대회유치 심사를 받았으며, 내년 2월 기획재정부 국제행사심사위원회와 타당성 조사를 준비하고 있다.

특히 이번 국제탁구연맹 총회에 지난 22일부터 시와 대한탁구협회, 부산탁구협회로 구성된 유치단을 파견해 국제탁구연맹 임원 및 각국 대표단 면담을 통한 유치 활동, 부산유치 홍보 동영상 상영, 브로슈어·기념품 배부 등 마지막까지 적극적인 유치 활동을 펼쳐 연맹 회원국들로부터 호응을 얻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결정으로 2024 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는 오는 2024년 5월 24일부터 6월 2일까지 10일간 부산 벡스코에서 100여개국 2000여 명의 선수·임원들이 참가한 가운데 열릴 예정이다.

세계탁구선수권대회는 단일 종목으로는 가장 많은 임원과 선수가 참여해 월드컵에 버금가는 대회로 꼽힌다. 홀수 해는 남·여 단·복식 및 혼합복식 5종목, 짝수 해에는 남·여 단체전이 개최된다. 2024년 세계탁구선수권대회는 남·여 단체전이 열리게 된다.

2024 세계탁구선수권대회는 2024 파리올림픽대회의 전초 대회로 관심이 높다. 세계 최정상급 선수들이 대거 참가해 부산의 브랜드 이미지를 극대화하고, 국내외 탁구마니아들의 부산 방문으로 숙박, 관광, 쇼핑 등을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은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더불어 시는 우리나라 첫 세계탁구선수권대회 유치로 새로운 탁구 붐이 조성되고, 탁구 종목의 저변 확대와 유소년선수 육성, 생활체육 활성화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내다봤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지난 2020년 부산세계탁구대회가 코로나19로 개최 한 달을 앞두고 취소돼 안타까웠는데 시민과 유치단이 한마음으로 노력해 2024년 세계탁구선수권대회를 다시 유치하게 됐다"면서 "대회가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bsk730@fnnews.com 권병석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