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륜] 충청권 최강팀 등극?…리더 역할 변수!

0

202111252325570553.jpg

【파이낸셜뉴스 광명=강근주 기자】 충청권 최근 행보가 심상치 않다. 충청권은 일찍이 현 최다 우승에 빛나는 레전드 홍석한이(그랑프리 2회 우승) 전성기를 누릴 때도 주목받지 못한 지역이다.

위로는 수도권, 아래로는 영호남에 밀려 이쪽저쪽 눈치를 보거나 굵직한 대회에선 한쪽에 극단적인 힘을 합해 킹메이커 역할까지 자처했던 곳이다. 수적으로는 전혀 밀리지 않기 때문에 팬들에겐 아쉬움이 더 클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최근 상황은 이전과 확연하게 다르다.

◇세종에서 범충청으로 세력 확산!

우선 충청권 핵심 자원이 넘쳐나는 즉 중원으로 불리는 세종팀 인원이 무려 28명, 이는 단일팀 규모로는 전국 최다이다. 라이벌팀 김포(24명), 동서울(18명) 그리고 최근 핫한 수성팀(17명)에 비해 월등히 많다.

여기에 트랙과 도로에서 곧잘 합동훈련도 실시하는 인근 지역인 범충청권으로 나아가면 수도권 전체가 부럽지 않을 만큼 규모가 커진다. 대전과 미원이 각각 15명(총 30명), 유성(8명) 학하(6명) 도안(7명) 대전-충남-충북 개인 훈련자(18명)까지 합치면 무려 100여명에 달한다. 시쳇말로 인해전술로만 밀어붙여도 충분하다.

◇중상위권 우수인력 홍수!

단순히 인원만 많은 게 아니다. 지역 대장 황인혁을 중심으로 충북 에이스 전영규, 요즘 벨로드롬 라이징 스타로 각광받는 양승원-김관희, 26기 최대어 김영수-방극산을 비롯해 김환윤 임치형 정태양 김범수 조주현 황준하 이성용 최종근 박성현 김현경 김범중 등 매 경주 무게감을 주는 강자가 셀 수 없을 정도다. 우수-특선급 중상위권 선수 비율이 가장 월등한 곳이기도 하다.

충청권이 진정 무서운 이유는 이들 중 상황에 따라 선행, 젖히기 등을 자유롭게 구사할 수 있는 자력 승부형이 대다수인데다 장보규 홍석한 박종현 같은 고참부터 갓 데뷔한 25-26기까지 골고루 포함돼 있다는 점이다. 젊은 피 수혈도 경주 중 라인전이 펼쳐질 때 주저없이 선봉에 나설만한 돌격대가 넘쳐난다. 이는 명문 팀으로 꼽히는 김포-동서울-수성팀도 부럽고 또 두렵게 느끼고 있는 부분이다.

◇남다른 결속력으로 협공 도모

인원이 많고 제아무리 우수 자원이 풍부해도 결속력이 없으면 무용지물인데, 충청권은 예전과 많이 다르다. 우선 유성벨로드롬 그리고 도로훈련에서 지속적으로 충남-충북 선수가 어울려 합동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최근 파업 후 복귀한 선수들조차 기존 선수들과 연대에 거리낌이 없다. 서로 반갑게 맞이하며 경주 중 협공을 도모하는 모습이 여러 차례 노출됐다.

그래서인지, 경주 중 이들이 협공을 통해 올린 승전보도 타 지역에 비해 최근 두드러진다. 범위 또한 특선은 물론 우수 선발 무대를 가리지 않아 눈길을 끈다.

46회 일요일 창원 선발결승에선 충북 소속 이록희 이찬우가, 이어진 부산 우수 결승에선 세종팀 김민배 방극산이 우승과 준우승을 차지했고, 마지막 광명으로 넘어간 일요 우수급 결승에선 세종팀 삼인방 박준성 김명섭 김영수가 1, 2, 3착을 모조리 휩쓰는 기염을 토했다. 이런 보기 드문 결과에 타 지역 선수들은 공포를 느낄 수밖에 없다.

전문가들은 충청권이 지역 최고 팀으로 올라서려면 대규모 군단을 이끌 수장 역할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은다. 과거 지역 간판급인 홍석한 김현경 정주상 등은 무리수를 두지 않는 성향으로 라이벌 또는 특정지역과 맞서는 걸 매우 싫어했다.

현재 황인혁도 그런 영향을 받았다는 평가다. 하지만 좀 더 적극적인 자세로 팀 전력을 극대화할 필요가 있다. 비유하자면 현재 군사들이 사기충천으로 당장 적진을 향해 돌파할 기세인데 군주만 이것저것 생각하며 망설이고 있는 모양세, 따라서 카리스마 넘치는 리더 역할이 절실한 실정이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