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크린골프 예약 서비스’ 김캐디, 모바일 앱 30만 다운 달성

0

202111261137183977.jpg[파이낸셜뉴스]골프시설 비교 예약 서비스 김캐디가 모바일 앱 30만 다운로드를 달성했다. 지난 2월 15만 다운로드를 달성한 이후 9개월 만에 100% 성장한 셈이다. 또한 김캐디는 구글과 애플 앱 스토어에서 평점 4.8을 기록하여, 주요 골프 앱 중 사용자 평점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캐디는 전국 6000여개 스크린 골프장의 가격을 비교, 전화 없이 터치로 간편히 예약할 수 있는 어플이다. 앱에서 미리 결제하고 라운드를 하면 최대 25% 가량 저렴하게 즐길 수 있다. 

김캐디는 최근 골프 레슨 기능도 출시했다. 골프 레슨 및 연습장 시장은 연간 1.2조원에 달한다. 골프를 처음으로 접하는 이른바 ‘골린이’들의 정보 검색 니즈가 가장 큰 영역 중 하나다. 그러나 아직까지 입소문에 의존하며, 큰 비용을 지불하고도 만족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았다. 프로 역시 레슨 프로그램을 홍보할 수 있는 별도의 창구가 없었다.

레슨 기능 베타 출시 1개월만에 전국 곳곳에서 수백 명의 프로들이 이름을 올렸고, 레슨 매칭 역시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유저는 위치기반으로 내 주변 프로의 프로필, 약력과 레슨 비용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1:1 익명 채팅을 통해 전화번호 노출 없이 필요한 레슨을 상담받은 뒤 약속을 잡고 만날 수 있다. ‘레슨 체험가’를 통해 레슨 1회를 저렴하게 받을 수 있는 혜택도 제공한다고 밝혔다.

김캐디 관계자는 “골프를 즐기는 모든 사람들이 쉽고 편한 골프 생활을 할 수 있게 하는 것이 김캐디의 목표”라며 “골프의 진입장벽을 허물고 골프를 접하는 시점부터 즐기는 모든 순간마다 도움이 되는 서비스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향후 비전을 밝혔다.

golf@fnnews.com 정대균 골프전문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