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좋다’ 김애경, 남편과의 첫 키스 “완전히 개떡 같았다” 폭로

0
201505092046257169.jpg

‘사람이 좋다’ 김애경

‘사람이 좋다’ 김애경이 남편 이찬호와의 첫키스에 대해 ‘개떡’ 같았다고 표현해 이목을 끈다.

9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김애경과 남편 이찬호가 함께 출연해 일상 모습을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애경은 "술을 막 마시다가 화장실을 갔는데 막 쫓아와서는 갑자기 ‘사랑한다’더라. 사람들 들어오면 어떡하나 싶어 알았다고 했는데 팔을 잡고 비틀더니 벽에 밀치더니 입을 막 비벼댔다"며 "첫키스가 개떡같았다"고 회상했다.

이를 듣던 남편 이찬호는 "밥먹는 시간에 어떻게 이상한 얘기만 하냐"며 민망해 했다. 이에 김애경은 "여보 그래도 결과적으로는 잘 됐다. 너무 다행이다"라며 남편의 얼굴을 쓰다듬었다.

이찬호는 "원래 나는 독신주의자였다. 결혼 안하고 산 속에 들어가 살려고 준비를 다 하고 있었는데 갑자기 김애경을 만나며 꿈이 깨져버렸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김애경과 남편 이찬호는 알콩달콩한 신혼생활을 공개했다.

/fn스타
fnstar@fnnews.com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