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고추리반2′ 예습복습회 공개…’명장면 비하인드+관전 포인트’

0

202111261546117568.jpg

티빙 오리지널 ‘여고추리반2’가 ‘예습복습회’ 영상을 통해 설레는 등교를 예고했다.

티빙 오리지널 ‘여고추리반2′(연출 정종연, 임수정) 측이 26일 ‘예습복습회’ 영상을 공개했다. 정종연PD를 비롯해 박지윤, 장도연, 재재, 비비, 최예나까지 시즌2를 위해 다시 뭉친 추리반 완전체와 함께했다. 여기에 시즌1 주요 장면 코멘터리부터 시즌2에 대한 소감, 관전 포인트까지 포함해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공개된 ‘예습복습회’ 영상에서는 시즌1 주요 장면을 복습하며 추억을 소환하는 6인을 볼 수 있다. 멤버들의 전학에도 미동도 하지 않았던 2학년 2반 친구들과의 첫 만남은 미스터리의 시작이었다. 멤버들은 촬영 당시 배우들의 연기력과 분위기에 압도됐다고 속마음을 드러냈다. 멤버들의 몰입을 이끈 열연에 정종연 PD는 "NPC와 플레이어의 거리감이 가까워져서 돌발 상황이 발생할 것에 대비해 콘셉트를 저렇게 잡았다"라며 이유를 밝혔다. 시작부터 난관에 봉착했던 첫 미션에 대한 언급도 빠지지 않았다. 박지윤은 "솔직히 서로에게 실망하지 않았나. 얘네들이랑 좀 힘들겠는데? 라고 생각했다"라며 "이때를 경험으로 학습이 됐다. 누구의 말이 정답과 가까울지 모르니 뭐라도 뱉고 보자"라고 추리력 성장과 팀워크의 비결을 말했다.

시청자의 과몰입을 유발한 박지윤의 커닝 사건 브리핑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도 흥미롭다. 정종연 PD 역시 제작진이 의도했던 대로 그림이 잘 나와서 만족했다는 명장면이다. 역대급 충격 반전을 안겼던 김정호(문상훈 분) 선생님의 실체가 밝혀지던 순간도 인상 깊었다. 정종연PD는 당시 김정호가 휘파람을 분 건 애드리브였다며 출연자와 제작진의 호흡이 잘 맞았던 장면으로 꼽았다. 늘 차갑기만 하던 학생들이 자신을 구해준 멤버들을 향해 웃으며 달려오는 모습으로 맞이했던 엔딩은 추리반 멤버들을 뭉클하게 했다. 장도연은 동화 같으면서도 감동적이었다며 그때의 감정을 회상했다.

멤버들은 시즌1 복습을 끝마치자 즐거웠던 기억을 새록새록 떠올렸다. 정종연 PD는 "시즌1과의 기시감이 느껴지지 않게끔, 시청자들이 봤던 그림을 또 보는 허탈함이 느껴지지 않게끔 준비하고 있다. 시즌1과는 전혀 다른 재미가 있을 것"이라고 시즌2 관전 포인트를 전해 기대심리를 높였다.

‘여고추리반2’는 새라여자고등학교에 전학 간 다섯 명의 추리반 학생들이 더욱 거대한 사건을 만나면서 벌어지는 미스터리 어드벤처다. 많은 인기를 끌었던 시즌1 보다 확장된 세계관과 규모, 탄탄해진 스토리를 장착하고 찾아온다. 정종연 PD의 연출과 성장한 추리력과 함께 큰 사랑을 받았던 멤버들의 재회는 팬들을 설레게 한다.

한편, 방학을 끝내고 돌아올 준비를 마친 티빙 오리지널 ‘여고추리반2’는 오는 12월 31일 티빙에서 단독 공개된다.

jisoomovie@fnnews.com 박지수 기자 사진=CJ ENM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