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시대2’ 분홍 편지 수신자는 박은빈…거짓말이 부른 죽음(종합)

0
201709300006327714.jpg

JTBC 청춘시대2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분홍편지 수신자는 박은빈이었다.

29일 방송한 JTBC 금토 드라마 ‘청춘시대2’에서 분홍 편지의 주인공이 밝혀졌다. 편지에 적힌 분노와 욕은 송지원(박은빈)을 향한 것이었다.

벨에포크에 침입한 정체 불명의 괴한은 하메 5인에게 조앤을 찾는 이유를 물었다. 조은은 우연히 주운 편지 때문이라고 말했다. 괴한은 윤진명(한예리)의 목에 칼을 드리대며 편지를 가져오라고 소리쳤다.

조앤의 이름은 문효진이었다. 송지원(박은빈)이 찾던 바로 그 이름이 괴한의 입에서 흘러나온 것. 괴한은 조앤이 자살했다고 밝혔고 조앤의 인생을 망가뜨린 게 너 나며 송지원을 위협했다.

조앤은 살아있을 때 괴한에게 사람을 죽여달라고 부탁했다. 하지만 조앤은 누구인지 밝히지 않았다. 괴한이 송지원을 끌고 나가려던 순간 정예은은 권호창에게 받은 전기충격기로 괴한을 쓰러뜨렸다.

하지만 괴한은 바로 일어났고 송지원을 칼로 찌르려고 했다. 괴한은 송지원에게 "너는 왜 효진이에게 그렇게 못돼게 굴었냐"라는 말을 내뱉고 홀로 벨에포크를 떠났다.

송지원은 임성민(손승원)에게 효진이를 찾았다고 털어놨다. "그런 이상한 편지 버릴걸 그랬다"라고 후회했다. 송지원은 임성민에게 초등학교 3학년 때 문효진에 관해 거짓말을 했고 그때부터 인생이 망가졌다고 설명했다.

죽을 뻔한 위기를 겪은 하메들은 다음 날 평소와 똑같은 일상을 시작했다. 하지만 하메들의 행동은 전과 달랐다. 회사로 출근한 윤진명은 헤임달(안우연)의 행방을 수소문했고 유은재는 윤종렬에게 먼저 다가갔다. 조우는 친구 안예지(신세휘)에게 서장훈과 가짜로 사귄 사실을 털어놨다.

하지만 집으로 돌아온 조은은 서장훈에게 "너 없는 동안 외로웠다. 보고싶었다"라고 고백했다. 윤진명은 노숙자 행세를 하던 해임달을 만났다.

송지원은 홀자 괴한을 만나러 갔다. 여기서 뭐 하느냐는 질문에 송지원은 "효진이 생각하고 있었다. 효진이 이 골목을 오고 갔겠죠"라고 말하며 효진이 이야기를 들려달라고 부탁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