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V]종영 ‘명불허전’ 김남길도, 김아중도, 엔딩까지 다 ‘명불허전’

0
201710020753142552.jpg

© News1 tvN캡처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명불허전’ 역시 김남길, 역시 김아중이 만든 ‘명불허전’ 드라마였다.

1일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명불허전'(극본 김은희/연출 홍종찬) 최종회에서 김남길과 김아중은 각자의 세계에서 명불허전 의사가 됐고 현대에서 다시 재회해 사랑을 이뤘다. 전란 속에 고통받는 백성들을 외면할 수 없어 조선으로 돌아가기로 결심한 허임(김남길 분)과 그를 잡을 수 없는 최연경(김아중 분)은 단 3일의 연애를 이어갔다.

허임 앞에서는 밝은 얼굴이었지만 최연경의 마음은 타들어갔다. 최연경은 허임이 없는 집에서 눈물을 펑펑 흘렸다. 그는 최천술(윤주상 분)에게 "할아버지 나 저 사람 따라가면 안돼? 나 저 사람 아니면 안 될 것 같다. 따라가게 해달라"며 오열했다.

문밖에서 최연경의 울음소리를 들은 허임은 방안에 들어와 "이 눈물은 잊을 것이오. 그대의 웃음만 가져갈 것이오. 흰 가운을 입은 그대의 모습, 환자를 향한 그대의 마음만 가져갈 것이오. 그대는 그대로 인해 뛰었던 내 심장만 기억해주오"라며 최연경을 달랬다.최연경은 허임의 가슴에 대침을 꽂으며 그가 타임슬립을 할 수 있도록 도왔고, 가슴 아픈 이별을 맞았다.

조선으로 간 허임은 전쟁에 희생 당하는 이들을 구하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현대의 최연경도 시공간만 다를 뿐 허임과 같은 나날을 보내고 있었다. 현대 의술로도 막지 못하는 죽음에 괴로워했다.

시간이 흘렀다. 허임은 어의 허준(엄효섭 분)의 명으로 궁에 들어와 임금의 병을 고쳤고 명의로 이름을 날렸다. 최연경 역시 그 실력을 인정받아 의사로서 활약했다. 그러는 가운데 두 사람은 서로를 끝없이 그리워했다. 허임은 어느날 혜민서에서 막개(문가영 분)가 사고를 당할 위험에 처하자 그를 보호하려다가 죽을 위기를 겪고 다시 현대로 타임슬립했다.

돌고 돌아 다시 최연경과 재회할 수 있었다. 그는 "보고 싶었소. 늦게 와서 미안하오"라고 말했다.

현대극과 사극을 오가는 ‘명불허전’은 다양한 장르를 더해 눈을 뗄 수 없도록 만들었다. 그 중심에는 배우들의 열연이 있었다. 400년의 시간을 뛰어 넘어 현대로 오게 된 허임 역할을 맡은 김남길은 코미디와 진중한 모습을 오가는 눈빛연기로 몰입도를 높였다. 허구의 이야기에 진정성을 불어넣는 눈빛이 있었다.

김아중 역시 제몫을 다 해냈다. 활약할 여지가 많은 허임 캐릭터에 비해 상대적으로 움직일 수 있는 폭이 좁았음에도, 입체적이고 매력적인 캐릭터를 완성했다. 더불어 보는 이들의 마음을 저릿하게 만드는 눈물연기는 인상적이었다.

두 배우의 열연과 힘입어 ‘명불허전’은 깔끔하고 애틋한 엔딩으로 마무리지어졌다. 에필로그에 등장한 막개의 타임슬립 장면은 유쾌한 웃음을 지을 수 있도록 만들어줬다.

‘명불허전’ 후속으로 최시원, 강소라, 공명 주연의 ‘변혁의 사랑’이 방송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