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안 웃겨서 고민인 27년 차 개그맨 정체는 김수용

0
201710022324448560.jpg

KBS 2TV 안녕하세요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개그맨 김수용이 ‘안녕하세요’에 출연해 고민을 털어놨다.

2일 방송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안녕하세요’는 추석 특집 ‘연예인 고민 자랑’으로 진행했다. 첫 사연 주인공으로 데뷔 27년 차 개그맨이 등장했다.

고민남의 정체는 개그맨 김수용. 김수용은 예능 프로그램만 나가면 병풍이 된다며 개인기도 변변치 않다며 안 웃겨서 고민이라고 사연을 털어놨다.

김수용은 "’안녕하세요’ 출연하면서 제 고민으로 분량이 나올까 걱정했다"라고 현재 고정 프로그램 1개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해피투게더’에서 병풍 역할을 하는 것 같다고 걱정했다.

김수용은 "’성의 없다’, ‘방송 날로 먹는다’라는 댓글을 봤다"라고 시청자의 반응을 소개했다. 신동엽도 자신이 진행하는 프로그램에 김수용이 방청객같았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