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복인터뷰②]드림캐쳐 “악몽 콘셉트, ‘무섭다’는 평가 뿌듯해”

0
201710040841131394.jpg

2017.9.15. 경복궁. 걸그룹 드림캐쳐 한복 인터뷰. © News1 권현진 기자

201710040841139123.jpg

2017.9.15. 경복궁. 걸그룹 드림캐쳐 한복 인터뷰. © News1 권현진 기자

201710040841143281.jpg

2017.9.15. 경복궁. 걸그룹 드림캐쳐 한복 인터뷰.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드림캐쳐의 시그니처는 상큼한 손키스다. 손키스로 인사를 건넨 후 깜찍한 표정으로 "내꿈꿔 안녕하세요 드림캐쳐입니다"라고 단체 인사를 하면, 모든 이들이 강렬한 첫인상을 받았다.

드림캐쳐는 올해 1월 데뷔했으나 익숙하다. 이들은 2014년 밍스로 데뷔했다가 멤버를 재구성해 올해 초 재데뷔했다. 밍스 당시엔 상큼하고 발랄한 콘셉트였지만 드림캐쳐로는 때론 강렬하고 다크하게 변신했다.

드림캐쳐는 신인인만큼 패기 넘치는 마음으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올해만 세번의 앨범을 발표했을만큼 올해는 드림캐쳐에게 매우 바쁜 나날의 연속이었다. 드림캐쳐는 ‘악몽’을 콘셉트로 걸그룹으로서는 매우 독특한 캐릭터를 선보였다. 신선한 콘셉트 덕에 해외에서의 반응도 좋았다. 드림캐쳐는 일본 투어를 시작으로 남미 투어까지 열 정도로 저변을 넓혔다.

드림캐쳐는 추석을 앞두고 곱게 한복을 입고 뉴스1을 찾았다. 경복궁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던 드림캐쳐는 소녀처럼 꺄르르 웃으며 모든 순간을 즐겼다. 드림캐쳐는 데뷔 후 처음으로 추석 때 일본에 머물며 스케줄을 소화하게 됐다며 "드디어 가족들에게 바쁜 내 모습을 알릴 수 있게 됐다"며 웃었다.

[한복인터뷰①]에 이어.

-최근 활동이 마무리됐다.

지유 "소녀와 악몽 콘셉트였는데 충분히 잘 보여준 것 같고 팬사인회때 오는 분만 오는게 아니라 새로운 분도 많이 좋아해줘서 기뻤다."

시연 "우리가 여성팬 비율도 높은 편이다. 우리가 잘생겨서 좋아한다고 하더라.(웃음)"

-해외에서도 반응이 있다.

가현 "정말 놀랐다."

수아 "활동을 한 것은 아니었는데 우리를 많이 좋아해주셔서 기쁘고 감사하다."

-브라질 공연까지 예정됐다.

지유 "유튜브 덕분인 것 같다. 우리가 다른 걸그룹과는 콘셉트가 상반되다보니 우리 이름만 봐도 신기해서 클릭해주시느 ㄴ것 같다. 뮤직비디오나 노래 가사, 수록곡도 고루 사랑해주신다. 정말 감사한 일이다."

-올해 활발한 활동을 했는데.

지유 "잘하고 있다는 말을 많이 들었다. 실감은 하지 못하지만, 잘하고 있다는 말을 들으면 안심아 되고 기쁘다."

가현 "친구들이 드림캐쳐 이야기를 많이 한다는 얘기들을 해줬다. 모르는 사람들이 우리 칭찬을 곳곳에서 한다고 생각하니까 정말 기분이 좋았다."

-숙소 생활은 어떤가.

유현 "4년 정도 같이 살았다. 지유, 시연은 같이 산지 6년이 됐다. 단 둘이 오피스텔에서 살았다. 초반엔 많이 싸우기도 했는데 지금은 충분히 이해하고 살고, 거의 가족이다. 이제 트러블은 없다."

수아 "걸리는 부분이 있으면 다 말하는 편이다."

-파워풀하다가도 소녀스러울 때도 있고, 어떤 스타일이 좋은가.

수아 "’다 죽여버리겠어!’ 하는 어둡고 다크한 콘셉트나 무서워 보이는 콘셉트가 좋다."

시연 "악몽 콘셉트가 좋다. 다른 가수들이 모니터를 해주실대 우리를 보고 ‘너무 무섭다’고 평가해주는 것이 뿌듯하고 재미있다."

가현 "나는 아직 10대니까 발랄한 것도 좋다. 평소에 정말 잘 웃는데 악몽 콘셉트 때 어울리지 않게 웃음이 자주 나서 지적을 많이 받았다."

-팬들에게 추석 인사를 해본다면.

수아 "드림캐쳐 데뷔를 하고 첫 추석인데, 같은 하늘 아래 가까이에 있지 않아서 아쉽지만 우리 무사히 콘서트 마치고 돌아오겠다. 추석때 가족들과 잘 지내고 우리 열심히 응원해줬으니까 가족들과 맛있는 것 많이 먹고 즐거운 시간 보냈으면 좋겠다. 가끔 우리 영상을 찾아보면 좋을 것 같다."

지유 "많은 팬분들이 국내에서 사랑을 줘서 일본에서도 공연할 수 있고 브라질 등 다른 나라에서 공연할 수 있는 것 같다. 든든하게 응원하게 해줘 고맙다. 활동 기간 동안 팬들도 잠을 잘 못잤을 것 같은데 추석때 푹 쉬고 행복한 시간 보내길 바란다."

다미 "해외 팬들을 우리가 금방 돌아갈테니 기대를 많이 해달라."

[한복인터뷰③]에 이어집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