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기의 진기록, PS 첫 타석 홈런에 연타석포까지

0
201710051659275133.jpg

5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17 KBO 포스트시즌’ 와일드카드 결정전 1차전 NC다이노스와 SK와이번스의 경기에서 6회초 SK와이번스 정진기가 투런 홈런을 치고 베이스를 돌고 있다. 2017.10.5/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PS 첫 타석 홈런, 연타석 홈런 동시 기록은 역대 2번째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SK 와이번스의 정진기가 진기록을 세웠다.

정진기는 5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NC 다이노스와 와일드카드 결정 1차전에 3회말 대수비로 교체 출전한 뒤 이후 연타석 홈런을 폭발시켰다.

7번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한 김동엽이 3회초 타석에서 자신의 타구에 왼쪽 발등을 맞는 부상을 당하자 정진기에게 출전 기회가 주어졌다. 정진기는 3회말 대수비로 투입, 데뷔 첫 포스트시즌 그라운드를 밟았다.

정진기의 첫 타석은 2-8로 크게 뒤진 4회초 돌아왔다.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정진기는 NC 선발 제프 맨쉽을 상대로 우월 솔로포를 쏘아올렸다. 포스트시즌 첫 타석에서 홈런을 터뜨린 역대 15번째 기록.

이어 정진기는 3-10으로 점수 차가 더 벌어진 6회초 두 번째 타석에서도 이민호에게 우월 투런포를 뺏어냈다. 포스트시즌 역대 19번째로 나온 연타석 홈런이었다.

포스트시즌 첫 타석에 이어 연타석 홈런까지 동시에 기록한 사례는 지금까지 한 번 밖에 없었다. 지난 2004년 외국인 선수 알칸트라(두산)가 준플레이오프에서 기록한 것이 최초. 정진기는 진기록의 두 번째 주인공으로 이름을 올렸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