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데드암 증상 의심, 시범경기 중 어깨 부상 호소해… 복귀는 언제쯤?

0

201505092146073116.jpg

류현진 데드암

류현진이 데드암 증상이 의심돼 투구 훈련 중단을 결정해 팬들의 걱정이 깊어지고 있다.

LA다저스의 돈 매팅리 감독은 9일(한국시간) 쿠어스필드에서 열리는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원정경기를 앞두고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달라진 것은 없다. 기다릴 뿐"이라며 "뭔가 달랐던 것은 확실하다. 의료진이 훈련을 늦추길 원했다"라고 답했다.

매팅리 감독은 지난 7일 밀워키 원정 당시 류현진의 재활 과정이 늦춰지고 있다고 인정한 바 있다. 류현진은 불펜 피칭에서 의료진이 기대한 구속에 2-3마일 모자란 82마일(약 132km) 정도의 구속이 나왔다는 것. 이에 의료진은 류현진의 데드암 증상을 의심하고 있다.

매팅리 감독은 "꾸준히 운동은 하고 있다. 던지는 것을 제외하고 할 수 있는 것들을 하고 있다"라며 "5-6일 정도 휴식을 취한 뒤 다시 보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데드암은 말 그대로 죽은 팔을 뜻하는 영어로 야구용어다. 데드암 증세는 어깨와 팔의 근력이 떨어질 때 나타나는 현상이며 구속 저하 뿐 아니라 제구력 난조가 이어지기도 한다.

메이저리그 진출 후 지난 두 시즌 동안 정상급 3선발로 활약한 류현진은 올시즌 시범경기 중 어깨 부상을 호소한 이후 마운드를 밟지 못하고 있다. 류현진 부상이 장기화 되는 동안 다저스는 브랜드 맥카시, 브렛 앤더슨 등으로 선발진이 꾸려졌다.

/온라인편집부 news@fnnews.com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