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진웅 “김구 役, 할 수 있어서 아니다…해야 했기 때문” (인터뷰)

0
201710101548472693.jpg
배우 조진웅이 영화 ‘대장 김창수’에 출연하게 된 계기를 털어놨다.

10일 오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대장 김창수’의 조진웅과 인터뷰를 진행해 영화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극중 조진웅은 나라를 위해서라면 목숨도 아깝지 않은 청년, 김창수 역을 맡았다. 김창수는 평범하고 치기 어린 백범 김구 선생의 젊은 시절의 이름이다.

김구라는 인물 자체가 나라의 온전한 독립을 위해 선두에 서서 굳건히 지휘했던 인물이기에 조진웅 역시 부담감이 상당했을 터. 이에 조진웅은 처음 출연 제안을 받았을 때 두려운 마음에 고사했다는 전언이다.

하지만 결국 조진웅은 출연을 결정하기로 결심했고 이에 대해 그는 “영화 속에서 ‘할 수 있어서 하는 게 아니라 해야 하니까 한다’는 대사가 있다. 뜻 깊게 생각이 든 것보다 ‘이제 내 차례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시나리오를 보니까 범상치 않은 인물이더라. 하지만 누구나 다 영웅이 될 수 있고, 삶의 가치는 소중한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김구라는 이름을 너무 잘 알지만 이 시대의 김창수라는 인물은 저도 몰랐다. 제일 처음 시나리오 당시 제목은 ‘사형수’였다. 누가 사형수를 하고 싶겠나.(웃음) 배우로서 어떻게 그걸 감당하겠나. 저는 그게 안 됐다. 하지만 읽어 보니, 의미가 있었고 현 시대의 이야기를 빗대어 소통을 하고 싶었다”고 소신껏 진심을 전했다.

‘대장 김창수'(감독 이원태)는 1896년 명성황후 시해범을 죽이고 사형선고를 받은 청년 김창수가 인천 감옥소의 조선인들 사이에서 대장으로 거듭나기까지의 이야기를 그린 실화 영화로 10월 19일 개봉 예정이다.
/9009055_star@fnnews.com fn스타 이예은 기자 사진 (주)키위컴퍼니 제공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