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1차 지명 김정우와 계약금 1억6000만원에 도장

0
201710110949226544.jpg

SK 와이번스 신인 1차지명선수 김정우. (SK 제공) © News1

201710110949220802.jpg

(SK 제공)© News1

신인 10명과 계약체결…송현제는 대학진학 결정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프로야구 SK 와이번스가 2018년 입단하는 신인 10명과 계약을 완료했다.

SK는 김정우를 비롯한 10명의 신인과 입단 계약을 마쳤다고 11일 밝혔다.

1차지명한 우완 김정우(동산고)는 이들 중 가장 많은 계약금을 받는다. 김정우는 계약금 1억6000만원에 도장을 찍었다.

김정우는 고등학교 3학년 동안 투수와 유격수를 겸하며 두 포지션 모두 재능을 보였다. 특히 투수로서 최고구속 144km의 직구와 함께 예리한 슬라이더를 주 무기로 사용하는 선수로, 마운드에서 공격적인 투구를 하는 것이 장점이다.

2차지명 1라운드로 지명한 조성훈(청원고, 투수)과는 계약금 1억5000만원에 사인했다.

조성훈은 올해 고교야구에서 14경기에 등판, 60이닝을 던지며 3승4패 평균자책점 4.05를 기록했다. 최고구속 148km의 직구에 날카로운 슬라이더도 갖추고 있다.

이밖에 2라운드 최민준(경남고, 투수)과는 계약금 1억원, 3라운드 유호식(성남고, 투수)과는 계약금 8000만원에 계약을 체결했다.

입단 계약을 마친 신인들의 연봉은 모두 2700만원이다.

한편 2차 10라운드 지명 송현제(배명고, 투수)는 대학진학을 원해 계약을 포기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