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노조, 박노황 사장 부당노동행위 노동청에 고소

0
201710111832521636.jpg

전국언론노동조합 연합뉴스지부가 11일 노조를 부정·폄훼하고 노조 현·전임 간부들을 대상으로 보복성 지방 발령 등 부당노동행위를 해왔다며 박노황 연합뉴스 사장을 고소했다.(전국언론노동조합 연합뉴스지부 제공) © News1

"노조 간부 부당 징계·보복 인사 등 법 위반" 주장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전국언론노동조합 연합뉴스지부는 11일 "노조를 부정·폄훼하고 노조 전·현임 간부들을 부당 징계하거나 보복성 지방 발령내는 등 부당노동행위를 했다"며 박노황 연합뉴스 사장에 대한 고소장을 서울지방고용노동청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노조는 "박 사장이 노조 활동에 참여한 사람들에 대한 징계와 지방발령, 호봉승급 제한 등 불이익처분과 탄압 인사로 노조 활동을 억압한 데 대해 철저히 수사해 처벌해달라"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노조는 "고소장에는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이 금지하는 부당노동행위, 근로기준법에서 정한 근로조건의 불이익변경 절차의 미준수, 남녀평등 및 일·가정 양립 지원에 관한 법률이 금지하는 육아휴직을 이유로 한 불리한 처우 등 다수의 노동관계법령 위반 혐의 내용이 담겼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박노황 사장 등 경영진의 취임 후 2년 반 동안 불공정·불합리하고 부당한 경영행위에 대해 책임지는 자세로 조속히 퇴진할 것을 계속 요구했으나, 박 사장을 비롯한 경영진은 아무런 반성 없는 태도로 버텨왔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노조에 따르면 박 사장은 공병설 전 지부장과 이주영 현 지부장 등을 2015년 5월 갑자기 지방으로 전보 발령했다. 또 2015년 11월 언론노조 본부의 ‘국사 교과서 국정화 반대’ 시국 선언에 참여한 당시 김성진 지부장에 대해 감봉의 징계 처분을 했다. 2016년 4월에는 노조 간부를 지낸 조합원들을 포함한 24명을 취업규칙에 따라 관행적으로 인정돼 온 근로조건인 매년 2호봉 승호 대상에서 제외했다.

이와 함께 "박 사장은 2015년 육아휴직을 마치고 복귀한 여성 조합원에게 2016년 11월까지 1년 6개월 동안 5개 부서에 전보 조치하는 불이익을 줌으로써 ‘남녀평등 및 일·가정 양립 지원에 관한 법률’을 명백히 위반한 혐의가 있다"고 밝혔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