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복단지’ 이주우, 송선미 배신…블랙박스 영상 강성연에 전달

0
201710111954240436.jpg

MBC 돌아온 복단지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돌아온 복단지’ 이주우가 복단지에게 이필모 사고 블랙박스 영상을 넘겼다.

11일 방송한 MBC 일일 드라마 ‘돌아온 복단지’에서 신화영(이주우)가 건넨 남편 사고 블랙영상을 확인하고 남편이 박서진(송선미)를 구하려던 사실을 알았다.

박재영(김경남)은 신예원을 찾아왔다. 가족들은 이제 신회장의 딸이 됐으니 보러왔냐고 화를 냈다. 박재영은 신예원에게 이야기 좀 하자고 설득했지만 신예원은 마음의 준비 끝났으니 이혼 서류나 보내라고 돌아섰다. 하지만 "저 사람 불쌍해서 어떡해. 아무런 잘못 없는데"라고 흐느꼈다.

박재영이 문전박대 당했다는 말에 은혜숙(이혜숙)은 AG그릅 대주주를 모아놓고 신예원의 대표 취임을 막아달라고 설득했다. 주주총회에서 임원들과 대주주는 신예원의 경력과 도덕성을 꼬투리 잡아 대표 취임을 반대했다.

하지만 복단지는 이 모든 것이 주신 그룹 은혜숙의 음모라고 설득했고 신예원도 자신이 경력이 짧다는 걸 인정하며 한정욱(고세원)을 공동 대표로 추대하는 제안을 발표했다.

복단지는 신화영을 만나 박서진이 가져간 남편 사고 블랙박스 영상을 가져오면 오민규 사고 책임을 면하게 해주겠다고 제안했다. 가라앉는 주신 그룹에서 빠져나올 기회라고 몰아세웠다.

은혜숙과 박서진은 박재진(이형철)에게 자신들 대신 회계 비리 책임을 지라고 요구했다. 박재진은 어머니와 서진이가 저지른 일을 자신이 책임져야하나고 말하며 자신이 친아들이 아니기 때문이라고 화를 냈다. 함께 있던 신화영도 오민규 사고 블랙박스 영상을 복단지에게 넘기기로 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