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레인즈 “팬들이 지어준 이름으로 데뷔, 꿈만 같다”

0
201710121419544038.jpg

© News1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그룹 레인즈(RAINZ)가 데뷔, "팬들이 지어준 이름으로 활동하게 돼 기쁘다"고 밝혔다.

레인즈는 12일 오후 2시 서울 광진구에 위치한 예스24 라이브홀에서 데뷔 앨범 ‘선샤인’ 발매 쇼케이스를 가졌다.

레인즈는 우산을 쓴 채 신곡을 공개한 후 "우리 멤버들은 방송때부터 친하게 지내온 멤버들이다. 레인즈라는 이름도 팬들이 지어줬는데, 더 영광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방송 후 우리가 만나는 날마다 비가 계속 내렸다. 그 모습을 보고 팬들이 레인즈라는 이름을 지어줬다. 멋진 이름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레인즈의 데뷔앨범 ‘Sunshine’은 ‘프로듀스 101 시즌2’의 메인 테마곡 ‘나야 나(PICK ME)’의 프로듀서 라이언 전이 앨범 총괄 프로듀서로 참여, 레인즈 멤버들의 다채로운 매력을 이끌어냈다.

데뷔 타이틀곡 ‘줄리엣'(Juliette)은 누 디스코 장르로 멤버들의 다양한 음색으로 빈틈없는 사운드를 완성시켰다. 줄리엣을 위해 모든 걸 다 바칠 수 있다고 맹세하는 로미오의 고백이 담겨있으며, 브라스 섹션과 재즈를 기반으로 한 코드진행이 인상적이다.

레인즈는 김성리와 변현민, 서성혁, 이기원, 장대현, 주원탁, 홍은기로 이루어진 7인조 보이그룹이다. 팬들이 지어준 이름에 ‘황홀한 영감, 기쁨의 기운을 주는 소년들'(Rapturously inspiriting boyz)이란 의미까지 더해 탄생했다.

레인즈는 이날 오후 6시 음원과 뮤직비디오 공개에 이어 7시 30분 미니 라이브 ‘레인즈 샤워'(RAINZ SHOWER)를 개최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