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리정원’, 문근영과 BIFF의 생존을 외치다 (종합) [22nd BIFF]

0
201710121615214351.jpg

강수연 집행위원장(왼쪽부터), 배우 임정운, 서태화, 박지수, 문근영, 신수원 감독, 김태훈이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 영화의 전당 두레라움홀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 ‘유리정원’(감독 신수원) 기자회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7.10.12/

(부산=뉴스1) 정유진 기자 = 개막작 ‘유리정원’이 기자시사회를 통해 처음 내용을 공개하며 부산국제영화제의 건재함을 알렸다. 더불어 오랜만에 돌아온 문근영의 변신이 개막작의 의미를 더욱 깊게 만들었다.

신수원 감독은 12일 오후 부산시 해운대구 영화의전당 두레라움홀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 ‘유리정원'(신수원 감독)의 기자회견에서 감독협회가 여전히 영화제의 보이콧을 하고 있는 상황에서 영화제 개막작으로 참석하게 된 것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그는 "부산영화제가 어떤 외압에 의해 시련을 겪었지만, 계속 지속돼야 한다고 생각한다. 제가 신인이었을 때를 생각하면 새로운 얼굴들, 자본에서 도와주지 않는 영화인을 발굴해내는 영화제다. 독립 영화, 예술 영화하는 분들에게 굉장히 중요한 자리다"라고 소신을 밝혔다.

이어 "극장에서 상업 영화는 틀어준다. 하지만 이런 영화를 알릴 수 있는 곳은 영화제다. 그래서 저는 부산영화제가 계속 생존해야 한다는 생각에서 참여했다"고 덧붙였다.

동석한 강수연 집행위원장 역시 "영화제를 대표해 한 말씀 하겠다"며 영화제의 생존을 강조했다. 강 위원장은 "영화제를 오늘까지 키워주신 것은 영화를 사랑해주신 관객이다. 온전히 영화제는 영화와 관객이 주인이 돼야한다"며 "어떤 정치적 상황이더라도, 어떤 사회적, 경제적 상황에서도 영화제 주인은 온전히 영화와 관객이다. 앞으로도 10년, 50년, 100년 후 우리 상황이 어떻게 변할지 예언할 수 없지만, 영화를 사랑하는 관객들이 존재하고, 이런 감독님의 아름다운 영화들이 계속해 나와준다면, 그들이 주인인 영화제를 지켜야 한다. 이 영화제가 온전한 부산국제영화제의 정신을 잃지 않는 영화제로 남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유리정원’은 버림받고 상처를 입은 채 숲속 자신마의 공간으로 숨어들어간 여자의 이야기를 그리는 영화다. 문근영이 다리에 장애를 가진 주인공 재연 역을, 김태훈이 재연을 모델로 신작을 집필하는 소설가 지훈 역을 맡았다. 또 서태화가 재연의 연인이자 성공과 욕망에 사로잡힌 정교수, 박지수가 재연의 모든 것을 빼앗는 후배 수희 역을 맡았다.

문근영은 ‘유리정원’을 통해 처음 자신의 작품으로 부산을 찾았다. 그는 "부산국제영화제에 몇 번 참석한 적이 있지만, 한 번도 제 영화로 참석한 적 없었다. 제가 찍은 영화가 개막작이 되고 그 영화로 참석할 수 있게 돼서 굉장히 영광스럽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 "아무래도 아시아에서 가장 큰 영화제고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져주시는 영화제니까, 이렇게 큰 영화제에서 ‘유리정원’을 선보일 수 있어 기쁘고 많이 관심가져달라"고 당부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