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결혼했어요’ 예원 헨리, 뽀뽀도 척척…리얼커플 의심케 하는 찰떡궁합

0

201505100803162854.jpg

‘우리결혼했어요’ 예원 헨리

‘우리결혼했어요’ 예원 헨리가 거침없는 스킨십 진도를 보여 눈길을 끌었다.

예원 헨리는 9일 방송된 MBC ‘우리결혼했어요’에서 작업실 데이트를 즐겼다.

예원과 헨리는 함께 피아노를 치고, 헨리는 예원을 위한 바이올린 연주까지 선보였다. 두 사람은 음악을 즐기며 한층 가까워졌고, 스킨십 진도도 급물살을 탔다.

예원과 헨리는 집들이에 지인을 초대해 바비큐 파티를 열었다.

예원 헨리 커플은 집들이를 위해 장을 보며 손을 잡고 거리를 걷고, 마트에서도 닭살이 돋는 애정행각을 서슴지 않았다. 이후 예원 헨리는 역할을 분담하여 준비를 하기 시작했다.

마당에서 고기를 구울 준비를 하던 헨리는 주방에서 그릇과 씨름하고 있을 예원을 걱정했다. 하지만 이내 헨리는 "우리 뽀뽀 사인 만들기로 했잖아"라며 앙큼한 모습을 보였다.

예원은 사랑의 총알을 선보이며 헨리에게 "할 수 있느냐"며 응수하자, 헨리는 바로 능글맞게 사랑의 총알을 시도하며 예원에게 뽀뽀한 후, 인터뷰에서 "저는 능글맞은 남자예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fn스타
fnstar@fnnews.com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