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린드블럼 등판-김태군 선발 복귀’…우천취소로 본 손익계산

0
201710121845108353.jpg

12일 오후 경남 창원 마산야구장 전광판에 프로야구 ‘2017 KBO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4차전 롯데자이언츠와 NC다이노스 경기 우천취소 안내문이 보이고 있다. 롯데자이언츠와 NC다이노스의 4차전 경기는 오는 13일 마산야구장에서 열린다. 2017.10.12/뉴스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준플레이오프(5전 3선승제) 4차전이 우천으로 하루 순연되면서 롯데 자이언츠와 NC 다이노스 모두 당초 계획이 틀어졌다. 하지만 꼭 나쁘지 만은 않다. 롯데와 NC 모두 손익계산을 따지며 연기된 경기를 준비하고 있다.

롯데와 NC의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준플레이오프 4차전이 결국 우천으로 취소됐다. 12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릴 예정이던 경기는 하루 미뤄져 13일 개최된다.

벼랑 끝에 몰린 롯데는 선발을 박세웅에서 조쉬 린드블럼으로 교체했다. 비로 인해 하루의 시간을 벌면서 성공 가능성이 높은 카드를 꺼내 들었다.

박세웅은 올해 12승(7패)을 올리며 토종 에이스 역할을 잘 해줬지만 아직까지 포스트시즌 경험이 부족하고, 페이스 자체가 후반기에 많이 떨어졌다.

이로 인해 8일 열린 준플레이오프 1차전에 나왔던 린드블럼(6이닝 2실점)은 4일 휴식 이후 등판할 수 있게 됐다. 여기에 4차전을 잡는다면 15일 열리는 5차전에는 왼 발목 부상으로 빠진 브룩스 레일리도 등판할 수 있는 가능성이 열렸다.

9일 열린 2차전 경기 중 나성범의 부러진 방망이에 맞아 출혈이 생겼던 레일리는 뼈에 큰 이상이 없기 때문에 충분한 치료와 휴식을 통해 등판을 준비할 수 있게 됐다.

2승으로 여유가 있는 NC도 나쁠 것이 없다는 판단이다.

NC는 안방마님 김태군이 11일 3차전이 끝난 뒤 경찰야구단 입대 체력 테스트 등을 받기 위해 급히 서울로 이동했다. 다행히 이날 오전 테스트를 마친 김태군은 곧바로 마산으로 복귀했다.

만약 정상적으로 경기가 열렸다면 김경문 NC 감독은 12일 경기에 김태군을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시키려고 했지만 하루 연기되면서 상황이 바뀌었다. 김태군은 다시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릴 수 있게 됐다.

NC는 포수 포지션에 김태군 외에 백업인 박광열, 신진호가 있지만 존재감 면에서 김태군과 비교할 수 없다.

사실 롯데와 NC 외에 이날 우천 취소가 반가운 팀은 2위 두산 베어스다. 이미 플레이오프에 직행한 두산은 두 팀이 혈투를 벌이는 것을 조용히 지켜보고 있다.

13일 열리는 4차전에서 NC가 이겨서 승리하더라도 원래 일정보다 휴식일이 하루가 줄어든다. 만약 2승2패가 돼 5차전을 치른다고 하면 더할 나위 없이 두산이 유리하다.

롯데와 NC의 운명을 가를 준PO 4차전은 13일 오후 6시30분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