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FF]‘의리녀’ 임윤아, 팬들 실망시키지 않은 ‘융프로디테’

0

201710121852391089.jpg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자로 나선 소녀시대 멤버 겸 배우 임윤아가 ‘융프로디테’라는 별명답게 아름다운 드레스를 입고 여신 미모를 과시했다.

12일 오후 6시 부산 영화의전당에서는 레드카펫과 개막식을 시작으로 스물두 번째 부산국제영화제의 화려한 막이 올랐다.

이날 임윤아는 등과 허리 라인을 완전히 드러낸 파격적인 백리스 드레스를 입고 레드카펫 위에 올라 눈길을 끌었다. 반짝이면서도 타이트한 드레스가 임윤아의 청순가련한 매력을 더욱 돋보이게 만들었다.

임윤아의 애칭은 ‘융프로디테’다. 윤아의 ‘융’과 미의 여신 아프로디테의 ‘프로디테’를 합친 이다. 윤아가 가장 기억에 남는 별명으로 꼽기도 했었다.

팬들의 기대 만큼이나 임윤아의 드레스 자태는 완벽했다. 블루톤의 벨벳 수트를 입은 장동건과 함께 레드카펫을 걸어나간 임윤아는 부산 시민들의 뜨거운 함성 속에 상냥한 인사를 건네며 영화의 전당으로 입장했다.

임윤아가 이번 사회를 맡은 게 더 화제가 된 이유는 같은 소속사인 선배 배우 김하늘의 대타를 자청했기 때문이다. 김하늘이 당초 사회자로 낙점됐지만 임신 소식이 전해져 불참하게 됐고, 그에 따라 임윤아가 마이크를 이어받게 된 것. 개막식 사회가 처음이라 다소 긴장도 했을 터이지만, 임윤아는 부담감보다는 기쁜 마음으로 주어진 임무에 충실하고 있는 상태다.

이날 오전 임윤아는 수서역에서 고속철도를 이용해 부산으로 이동했다. 베이지색 트렌치 코트에 옅은 화장으로 수수하고 청초한 모습을 과시했으며, 자신을 알아보는 시민들에게 예의 바르게 인사하는 모습으로 호감을 이끌어냈다.

/uu84_star@fnnews.com fn스타 유수경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