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아 “개막식 MC, 멋진 장동건 옆이라 뜻깊었다” 소감 [22nd BIFF]

0
201710122004171605.jpg

배우 임윤아, 장동건(오른쪽)이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 영화의 전당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2017.10.12/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부산=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임윤아가 장동건과 함께 부산국제영화제의 사회를 보게 된 소감을 밝혔다.

임윤아는 12일 오후 6시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의 개막식에서 오랜만에 부산국제영화제에 참석해 진행까지 맡게 된 것에 대해 "무대는 항상 떨림이 있다. 이렇게 부산국제영화제에 와서 한국 뿐 아니라 세계적 감독님, 배우들, 관객들 앞에 서게 돼 더 긴장이 된다"고 말했다.

또 "굉장히 큰 영광이다. 옆에 멋진 장동건 선밴미과 함께 해서 뜻깊은 자리였다"라고 소감을 덧붙였다.

한편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이날부터 오는 21일까지 10일간 부산 영화의전당,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시어터에서 진행된다. 개막작은 ‘유리정원'(신수원 감독), 폐막작은 ‘상애상친'(실비아 창 감독)이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