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 아나스타샤 서운함에 눈물…일정 취소 숙소 이동

0
201710122205482318.jpg

MBC every1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아나스타샤가 서운한 마음에 눈물을 터뜨렸다.

12일 방송한 MBC every1 예능 프로그램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스웨틀라나와 친구들이 한국 여행 3일째를 맞았다.

분식집, 미용실에 이어 찾은곳은 화장품 가게였다. 스웨틀라나는 "러시아에서 한국 화장품이 유명한데 비싸다. 그래서 사람들이 많이 부탁한다"라고 말하며 소개했다.

화장품 쇼핑을 마치고 후 갑자기 아나스타샤의 짜증이 폭발했다. 이렇게는 못 다니겠다며 모든게 다 짜증인 난 아나스타샤는 숙소로 보내달라고 사정했다. 아침부터 컨디션이 안 좋은 아나스타샤는 자신을 챙겨주지 않는 친구들 때문에 더 짜증이 났던 것. 결국 예정된 일정을 취소하고 아나스탸사를 위해 숙소로 돌아가 쉬기로 했다.

스웨틀라나도 한국에 처음 온 친구들을 잘 챙기지 못해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숙소로 돌아가는 택시 안에서 어색한 분위기가 계속됐고 아무 말도 하지 못한채 숙소에 도착했다. 아나스타샤는 스웨틀라나에게 미안하다고 사과했고 친구들은 다시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되찾았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