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암동 복수자들’ 이요원 라미란에 2000만 원 건네 “합의금 써라”

0
201710122148486392.jpg

tvN 부암동 복수자들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부암동 복수자들’에서 이요원이 홍도희에게 합의금 2000만 원을 건넸다.

12일 방송한 tvN 수목 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에서 김정혜(이요원), 홍도희(라미란), 이미숙(명세빈)이 통성명을 나눴다.

‘복자 클럽’을 결성한 김정혜, 홍도희, 이미숙은 서로 자기 소개를 했다. 김정혜는 왜 자신에게 가입을 권유했냐는 말에 "둘 보단 셋이 낫잖아요"라는 대답했다.

김정혜는 홍도희에게 합의금 2000만원을 선듯 건넸다. 홍도희는 "난 아직도 두 사람을 못 믿겠다. 이렇게 큰 돈을 처음 본 사람에게 주고. 사기 아니냐"라고 의심했다. 김정혜는 "큰 돈도 아니고 합의금이 필요하다길래 준 거다"라고 무표정한 얼굴로 대답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