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암동복수자들’ 라미란 첫 복수 성공…이준영 ‘복자클럽’ 알았다(종합)

0
201710122233548021.jpg

tvN 부암동 복수자들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부암동 복수자들’에서 김정혜, 라미란, 명세빈이 첫 복수에 성공했다.

12일 방송한 tvN 수목 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에서 홍도희(라미란)은 김정혜(이요원)과 이미숙(명세빈)의 도움으로 아들 폭력 사건에 과도한 합의금을 제시한 주길연(정영주)의 코를 납작하게 했다.

‘부암동 복수자 소셜클럽’ 줄여서 ‘복자 클럽’ 멤버 세 사람이 통성명을 했다. 김정혜는 처음 만난 자리에서 홍도희의 합의금 2000만 원을 선듯 건넸다. 홍도희는 자신을 거지 취급 한다고 오해했지만 김정혜는 큰 돈도 아니고 필요한 것 같아 준거라고 대답했다.

복수 이유를 말하던 중 김정혜는 남편이 바람을 펴서 생긴 아이를 데리고 왔다고 말했고 홍도희는 차라리 이혼을 하라고 했다. 김정혜는 집안끼리 맺은 결혼이라 그럴 수 없다고 하며 자신이 해랑건설 며느라는 사실을 밝혔다.

세 사람은 홍도희의 생선가게를 찾았다. 홍도희 아들의 학교 폭력 문제를 의논 하던 중 이미숙은 재판을 해 보자고 했지만 홍도희는 아들의 대학 진학에 불이익을 줄까봐 걱정했다. 그 말을 들은 김정혜는 그자리에서 변호사를 섭외했다.

홍도희는 정장을 차려입고 주길연(정영주)와 합의금 문제로 만났다. 홍도희는 2000만 원은 너무 과하다며 합의금 조정을 요구했다. 홍도희는 여유로운 표정으로 합의를 하기로 한 이상 합의금을 드리는 게 맞지만 정도것 하라고 강하게 나갔다.

사실 홍도희는 김정혜가 섭외한 변호사에게 먼저 조언을 들었다. 주길연에게 홍도희는 전문 용어를 사용하며 진단서를 보여달라고 요구했다. 주길연은 당황하며 이러면 고소하겠다고 했지만 홍도희는 그럼 그렇게 하라고 오히려 정신적 피해보상을 하겠다고 맞섰다.

그때 김정혜가 등장했다. 홍도희를 본 김정혜는 "어머 도희 언니"라고 아는 체를 했고 주길연에게 몹시 친한 사이라고 소개했다. 당황한 주길연은 홍도희와 학부형 모임을 하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결국 홍도희와 주길연은 500만 원에 합의했다.

세 사람은 홍도희의 집에서 축하 파티를 벌였다. 술자리는 밤까지 이어졌다. 술에 취한 김정혜는 홍도희에게 "언니라고 불러도 되죠"라고 애교를 부렸고 이미숙도 "언니는 정말 용감한 사람 같아요"라고 말을 건넸다.

집으로 가는 길에 이미숙은 홍도희에게 "이렇게 술도 마시고 크게 옷어보는 거 오랜만이다"라고 했다. 홍도희는 "남의 집 일이라 말하기 그런데 이혼 정말 안 할 거야. 다치잖아"라고 이미숙을 걱정했다. 이미숙은 홍도희를 바라보며 진짜 언니 같다고 웃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