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마의재능기부’ 이상민 “‘컨츄리꼬꼬’ 계약금 탁재훈 2천, 신정환 5백”

0
201710122317080306.jpg

Mnet 악마의 재능기부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이상민이 ‘컨츄리꼬꼬’ 결성 비화를 밝혔다.

12일 방송한 Mnet 예능 프로그램 ‘악마의 재능기부’에서 신정환은 자신을 찾아온 룰라 멤버들과 추억을 회상했다.

이상민은 "내가 입이 무거워서 그렇지 내가 속이 다 썪었다"라고 말을 것넸고 신정환도 "재훈이 형 이야기 하면 한국에서 못 산다"라고 거들었다. 그 말을 들은 탁재훈은 "너 한국에서 못 살아봤지"라고 받아쳤다.

‘컨츄리꼬꼬’ 프로듀스를 한 이상민은 "내가 재훈이 형을 처음 만났을 때 왜 정환이랑 같이 해야하는지 말을 들었다"라고 ‘컨추리꼬꼬’ 결성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이상민은 "그때 재훈이 형이 계약금 2000만 원 받고 정환이가 500만 원 받았다"라고 말해 탁재훈을 당황하게 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