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태권도연맹, 12월 세종시에 국제연수원 개관

0
201710130936559258.jpg

국제태권도연맹(ITF)이 오는 12월 세종시에 국제연수원을 개관한다. (ITF 제공) © News1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국제태권도연맹(ITF)이 오는 12월 세종시에 국제연수원을 개관한다고 13일 밝혔다.

ITF 국제연수원은 전 세계 태권도인들의 각종 보수교육과 세미나, 태권도 종주국 방문행사 등에 사용된다. 300평 규모의 월드태권도센터와 부설 무도베이스의 어린이 국제아카데미도 포함된다.

연맹은 국제연수원 개관으로 종주국 방문세미나 프로그램인 ‘틀(품새) 투어’의 운영이 보다 용이해 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2011년부터 시행되고 있는 ‘틀 투어’는 24개 수련 ‘틀’과 관련된 곳을 전 세계 태권도인들이 순례 탐방하는 종주국 방문세미나 프로그램이다. 현재까지 약 2700여명의 태권도인이 한국을 방문했고 지난 2012년에는 한국관광공사에서 관련 콘텐츠 최우수상을 수상한 바 있다.

연맹 관계자는 "한국을 찾는 전 세계 태권도인들의 편의를 위해 연수원과 공항을 오가는 전용 셔틀버스도 운영할 예정이다. 세종 연수원에서는 각종 기술세미나와 한국문화체험 등 초기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전국 24개 지역을 방문하는 방식으로 보다 체계적인 프로그램 운영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오는 2018년부터 시행되는 월드캠프도 세종시에 거점을 두고 운영된다. 월드캠프는 전 세계 태권도 어린이를 대상으로 하는 방문프로그램으로 매년 1000명 이상이 한국을 찾을 예정이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