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영화관, 경주 이어 신도림점 11월 15일 오픈

0

NEW 제공 © News1

(부산=뉴스1) 정유진 기자 = 콘텐츠미디어그룹 NEW의 프리미엄 영화관 씨네Q가 서울 관객들을 맞이할 준비에 본격 착수한다.

NEW는 작년 3월 말 공시를 통해 인수 소식을 알렸던 서울 신도림테크노마트 내 4개층(11~14층)을 올 하반기부터 프리미엄 영화관 씨네Q로 운영할 계획이라고 13일 밝혔다.

씨네Q는 서울 신도림테크노마트에 위치한 CGV신도림점의 임대차 계약이 만료되는 11월 14일을 기점으로 서울 관객과 만나기 위해 본격적인 운영 준비에 돌입한다. 현재 총 10개관, 1,500여석 규모로 위탁 운영하고 있는 신도림점은 연간 120만 명 이상의 관객이 찾는 주요 사이트로 손꼽히는 곳이다.

씨네Q는 이곳을 자사의 서울 핵심사이트로 발전시키기 위해 해당지점의 계약이 만료되는 올 11월 15일부터 영사시스템, 좌석을 비롯한 인테리어 리뉴얼, 효율적인 지점 운영을 위한 신규채용 등 올 하반기 새로운 영화관에서 관객들을 맞이하기 위한 준비와 운영에 박차를 가한다.

지역 친화적인 복합문화생활공간을 모토로 하는 프리미엄 영화관 씨네Q는 지난 8월 역사문화 도시 경주에 1호점을 개관했다. 씨네Q 1호점은 경주최대규모의 멀티플렉스로서 가격차등 없이 전 상영관에 레이저 영사시스템과 양팔걸이 좌석을 도입하는 등 보다 나은 영화관람환경을 선사하며 관객들로 하여금 높은 만족도와 호응을 얻고 있다.

특히 포항, 울산 등 주변지역으로 이동했던 경주시민들의 여가생활 만족도 향상에 기여하며 보문관광단지의 랜드마크 중 하나로 급부상 하고 있다. 씨네Q에서 영화를 관람한 관객들은 높은 만족도를 표하고 있다. 이 같은 영화관 수요층 분석과 지리적 장점을 살려 NEW는 오는 11월부터 서울 신도림점과 경북 구미점을 개관할 예정이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