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건 “윤아·민호와 개막식 후 해물 라면에 소주 뒤풀이” [22nd BIFF]

0
201710131719125624.jpg

배우 장동건이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 영화의 전당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7.10.12/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부산=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장동건이 윤아, 민호와 지난 12일 개막식 후 뒤풀이를 가진 사실을 알렸다.

장동건은 13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비프빌리지에서 열린 한국영화기자협회와 함께하는 오픈토크 더 보이는 인터뷰에서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에서 진행을 맡은 것에 대해 "5년 만에 왔다. 영화 촬영하고 흔쾌히 오게 됐다. 사회도 사실 처음 보는 거여서 굉장히 망설임이 있었는데,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까 해서 수락했다"고 밝혔다.

이어 "윤아씨가 노련하게 경험이 많아 무사히 마쳤고, 끝나고 포장마차 촌에서 윤아 씨 샤이니 최민호씨하고 같은 회사 식구기도 해서 회사 식구들끼리 해물 라면에 소주 한 잔 마셨다"고 뒤풀이를 한 사실을 알렸다.

한편 장동건은 지난 5월 개봉한 영화 ‘브이아이피’에서 냉정한 국정원 요원 박재혁 역으로 3년 만에 스크린에 컴백했다. 올해 ‘7년의 밤’, 내년 ‘창궐’의 개봉을 앞두고 있는 그는 지난 12일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에서 소녀시대 윤아와 함께 사회를 맡아 충무로 대표 배우로서의 존재감을 드러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