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우 감독 “상황이 잘 풀리면 박세웅은 5차전”

0
201710131722513459.jpg

조원우 롯데자이언츠 감독이 13일 오후 경남 창원 마산야구장에서 프로야구 ‘2017 KBO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4차전 NC다이노스와 경기에 앞서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2017.10.13/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창원=뉴스1) 정명의 기자 = 조원우 롯데 자이언츠 감독이 박세웅 활용법을 설명했다.

조 감독은 13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리는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NC 다이노스와 준플레이오프(5전 3선승제) 4차전을 앞두고 총력전을 선언했다.

3차전까지 1승2패로 밀린 롯데는 이날 패할 경우 그대로 가을야구를 접는다. 따라서 이날 모든 것을 쏟아부어야 하는 상황. 선발 요원 박세웅도 불펜에 대기한다.

박세웅은 4차전 선발로 예고돼 있었다. 그러나 12일 열릴 예정이던 경기가 우천으로 하루 밀리며 조쉬 린드블럼이 4차전에 등판하게 됐다. 롯데 입장에서는 처음 가을야구를 경험하는 박세웅보다 에이스 린드블럼을 투입하는 것이 승리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

조 감독은 박세웅 기용 계획을 묻는 질문에 "린드블럼이 잘 넘어가면 (박세웅이) 5차전 선발로 나간다. 오늘 (린드블럼의) 뒤에 붙일 수도 있다"며 "상황이 잘 풀린다면 박세웅이 5차전 선발이다. 어쨌든 오늘은 투수들이 모두 대기한다"고 말했다.

롯데와 달리 NC는 선발 투수를 변경하지 않았다. 롯데와 마찬가지로 에릭 해커가 등판할 수 있는 상황이 만들어졌지만 최금강이 그대로 선발로 등판한다.

이에 대해 조 감독은 "(오늘 NC 선발이) 최금강이나 해커 둘 중 한 명일 것이라고 단순하게 생각했다"며 "상대팀 얘기다. 팀마다 사정이 있을 것"이라고 말을 아꼈다.

한편 이날 롯데는 전준우(중견수)-손아섭(우익수)-최준석(지명타자)-이대호(1루수)-박헌도(좌익수)-강민호(포수)-앤디 번즈(2루수)-문규현(유격수)-신본기(3루수) 순서로 라인업을 구성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