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강호·윤여정, 남녀주연상 “관객에 영광 바친다” [부일영화상]

0
201710131858133818.jpg

권현진 기자 © News1

(부산=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송강호, 윤여정이 부일영화상에서 남녀주연상을 수상했다.

송강호, 윤여정은 13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제26일 부일영화상 시상식에서 각각 남우주연상,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이날 남우주연상 수상 직후 송강호는 "아쉽고 부족한 부분이 다 있어도 따뜻한 마음으로 봐주시고 등을 두드려주신 1200만 관객에게 영광을 바치겠다"고 인사했다.

이어 윤여정은 "작은 영화를 눈여겨 봐주시고 상까지 주셔서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부일영화상은 1958년 출범한 국내최초의 영화상으로 매해 부산국제영화제 시기에 시상식이 열린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