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⅓이닝 2실점’ 최금강, 사령탑 믿음에 부응했다

0
201710131956293031.jpg

13일 오후 경남 창원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17 KBO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4차전 롯데자이언츠와 NC다이노스의 경기 NC 선발투수 최금강이 역투하고 있다. 2017.10.13/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201710131956304946.jpg

13일 오후 경남 창원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17 KBO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4차전 롯데자이언츠와 NC다이노스의 경기 NC 선발투수 최금강이 역투하고 있다. 2017.10.13/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5회초 1사 2루서 원종현과 교체

(창원=뉴스1) 정명의 기자 = NC 다이노스의 깜짝 선발 카드 최금강이 사령탑의 믿음에 부응했다.

최금강은 13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 포스트시즌 NC 다이노스와 준플레이오프(5전 3선승제) 4차전에 선발 등판, 4⅓이닝 3피안타(1피홈런) 1사구 2실점을 기록했다. 5이닝을 채우지 못하고 점수도 빼앗겼지만 제 몫은 충분히 해낸 투구였다.

김경문 NC 감독은 12일 예정됐던 4차전이 우천으로 하루 밀리며 ‘에이스’ 에릭 해커의 등판이 가능했음에도 최금강을 그대로 선발 마운드에 세웠다. 해커가 등판을 부담스러운 이유도 있었지만, 기본적으로 최금강에 대한 믿음이 없었다면 불가능한 투수 기용.

반면 롯데는 박세웅에서 조쉬 린드블럼으로 선발 투수를 바꿨다. 이날 선발 매치업에서는 NC가 롯데에 뒤지는 것이 사실이었다.

그러나 경기 전 김 감독은 "최금강이 잘 던질 것이다. 지켜보자"며 "공이 좋으니까 코칭스태프에서도 추천을 했을 것"이라고 최금강에 대한 두터운 믿음을 드러냈다.

상대 에이스와 맞대결에도 긴장하는 모습은 찾아볼 수 없었다. 최금강은 1회초부터 깔끔하게 막아내며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1회초 전준우와 손아섭, 최준석을 모두 평범한 뜬공으로 잡아내며 삼자범퇴를 기록한 최금강. 2회초 역시 최금강은 이대호를 삼진으로 돌려세운 뒤 박헌도에게 중전안타를 맞았지만 도루 저지와 함께 강민호에게 삼진을 뺏어내며 이닝을 마쳤다.

3회초에도 최금강은 주자를 내보냈지만 실점은 막았다. 앤디 번즈를 중견수 플라이로 잡아낸 뒤 문규현을 몸에 맞는 공으로 내보냈다. 그러나 신본기를 우익수 플라이, 전준우를 1루수 플라이로 요리해 이닝 종료.

호투하던 최금강은 4회초 실점을 허용했다. 선두타자 손아섭에게 좌중월 솔로포를 얻어맞은 것. 하지만 흔들리지 않고 최준석, 이대호, 박헌도 상대 중심타선을 모두 뜬공으로 아웃시켰다.

최금강이 선취점을 내주자 NC 타선은 4회말 모창민의 내야안타와 도루, 권희동의 적시타로 1-1 동점을 만들었다. 최금강은 5회초에도 등판, 1사 후 앤디 번즈에게 2루타를 맞았다.

그러자 NC 벤치는 원종현을 구원 등판시켰다. 최금강은 홈 팬들의 박수 속에 당당히 덕아웃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구원 등판한 원종현은 문규현을 3루수 땅볼로 잡아내 2사 3루를 만들었다. 그러나 신본기의 빗맞은 타구가 내야안타로 연결되며 3루에 있던 번즈가 홈을 밟았다. 최금강의 실점도 2점으로 늘어났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