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텐’ 우아! 나나, ‘센스+입담’…매력 만점 ‘나나운서’ 면모

0

202201131058528779.jpg

‘Z세대 아이콘’ woo!ah!(우아!) 나나가 ‘배성재의 텐’에 출연해 똑 부러지는 ‘나나운서’의 매력을 자랑했다.

그룹 woo!ah!(우아!)의 멤버 나나는 12일 방송된 SBS 파워FM ‘배성재의 텐(이하 배텐)’에 출연했다. 이날 나나는 DJ 배성재, 박문성 해설위원과 함께 ‘비연애 참피언스리그’ 코너를 진행, 센스와 입담을 갖춘 ‘나나운서’의 면모를 자랑했다.

이날 나나는 "또 놀러 왔다"라며 ‘배텐’ 청취자들에게 반가움을 표현했다. 배성재 역시 "나나처럼 발성과 발음 좋은 아이돌이 없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나나를 처음 만난 박문성 위원 역시 나나의 실력에 감탄했다.

나나는 ‘배텐’에 처음 혼자 출연하는 것에 대해 기대감을 보였다. 그는 새해 소망으로 "올해 건강했으면 좋겠고, woo!ah!(우아!)가 인정받는 한 해가 됐으면 좋겠다"라고 했다.

평소 예상이 모두 빗나가는 것으로 유명한 박문성 위원은 "올해는 소망을 이루긴 힘들 것"이라며 ‘역저주’를 걸었다. 당황한 나나에게 배성재는 박문성 위원의 ‘박펠레’ 캐릭터를 설명해줬고, 그제야 웃음을 지어 청취자들의 미소를 자아냈다.

나나는 청취자의 연애 사연에 진심으로 상담하며 매력을 발산했다. 특히 "썸녀는 ‘맵고수’, 나는 ‘맵찔이’"라는 사연에 공감하면서 "매운 걸 잘 못 먹는 남자랑은 만나지 못할 것 같다"라고 확고한 취향을 털어놨다. 이어 "매운 걸 못 먹으면 일단 먹여봐야 할 것 같다"라고 뜻밖의 대답으로 폭소를 자아냈다.

한편, 나나가 속한 그룹 woo!ah!(우아!)는 지난 4일 디지털 싱글 ‘별 따러 가자’를 발매했다. woo!ah!(우아!)는 음악 방송을 비롯한 각종 콘텐츠로 팬들과 만나고 있다.

slee_star@fnnews.com 이설 기자 사진=엔브이(NV)엔터테인먼트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