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산’ 코드 쿤스트, ‘유전자 몰빵’ 동생?! 동생 앞 ‘식욕+자부심’ 뿜뿜!

0

202201141622109311.jpg

‘나 혼자 산다’ 코드 쿤스트가 ‘S전자 연구원’ 엘리트 남동생을 공개한다. 

코드 쿤스트는 14일 밤 11시 10분에 방송하는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동생과 ‘찐 케미’를 선보인다. 코드 쿤스트와 그의 동생은 ‘형 같은 동생, 동생 같은 형’ 관계성으로 시청자들의 웃음을 유발할 예정이다. 

먼저 코드 쿤스트가 주방 구석에 쭈그려 앉아 고구마 한 개로 끼니를 때우는 모습이 그려진다. 그리고 때마침 찾아온 손님은 3살 차이 나는 코드 쿤스트의 친동생. 코드 쿤스트는 “동생은 ‘S전자 연구원’이다. 나보다 모든 게 월등하고 유전자가 ‘몰빵’ 됐다”고 동생을 소개한다.

동생은 집에 들어오자마자 “또 비루한 음식 먹었겠지”라며 능숙한 요리 솜씨로 형의 식사를 챙긴다. 그러나 코드 쿤스트는 식사를 준비하는 내내 “음식 냄새 오래 맡으니까 배부르다” 등 의도치 않은 방해 공작을 펼친다고.

그런가 하면, 동생 앞에서 코드 쿤스트의 입맛이 ‘잠금 해제’됐다고 밝혀져 놀라움을 자아낸다. 알려진 하루 식사량이 ‘고구마 1개, 바나나 2개’ 뿐인 코드 쿤스트의 식욕을 폭발하게 만든 동생의 메뉴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또한 코드 쿤스트와 동생의 ‘찐 형제’ 케미는 식사 내내 이어질 전망이다. 동생은 과거를 회상하며 “저 인간 어떡하냐”, “겉멋과 음악의 비율이 7:3 정도” 등 거침없는 멘트로 코드 쿤스트의 현기증을 일으킨다는 후문.

이어 코드 쿤스트는 동생 앞에서 ‘폼 잡기’를 시도, 연예계 ‘김국진 라인’의 자부심을 뽐낸다고. 계속해서 “군대에서 인생 최대 몸무게 68kg을 찍어봤다”는 하찮은 자랑이 이어지자 동생이 고개를 절레절레 흔드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특히 코드 쿤스트는 동생과 함께 무명시절을 회상하며 “처음 음악 할 때 ‘이것’ 때문에 독립해야겠다고 마음먹었다”며 독립 10년 차의 ‘200%’ 만족도를 자랑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후 코드 쿤스트는 동생을 위해 신발장부터 옷장까지 탈탈 털어 내어 주는 ‘형아미’를 자랑하는가 하면, 동생이 떠난 후 헛헛함을 달래기 위해 작업에 몰두했다는 귀띔.

한편, 코드 쿤스트와 동생의 케미는 14일 밤 11시 10분 MBC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seoeh32@fnnews.com 홍도연 인턴기자 사진=MBC ‘나 혼자 산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