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진영, KEB하나은행 챔피언십 우승…LPGA 시드 확보

0
201710151614447760.jpg

고진영이 15일 인천 영종도 스카이72골프클럽 오션코스(파72·6364야드)에서 열린 ‘2017 LPGA KEB하나은행 챔피언십(총상금 200만 달러)’ 최종라운드 11번홀에서 티샷을 날리고 있다. 2017.10.15/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마지막 날 4언더파 추가해 박성현 추격 뿌리쳐

(인천=뉴스1) 권혁준 기자 = 고진영(22·하이트진로)이 국내에서 열리는 유일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대회인 KEB하나은행 챔피언십(총상금 200만달러)에서 우승했다.

고진영은 15일 인천 영종도의 스카이72 골프클럽 오션코스(파72·6316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2개를 묶어 4언더파 68타를 적어냈다.

최종합계 19언더파 269타를 기록한 고진영은 2위 박성현(24·KEB하나은행·17언더파 271타)을 2타차로 따돌리고 우승했다. 우승 상금은 30만달러(약 3억3800만원).

이날 고진영의 최종 스코어는 대회 72홀 최저타와 스카이72 오션코스 최저타 신기록(종전 각각 15언더파)이기도 하다.

고진영은 지난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대상을 수상하는 등 국내 투어를 호령하고 있는 강자다. 올해에도 하반기에만 2승을 기록하고 있는 그는 미국 진출 기회까지 잡게 됐다.

2003년 안시현, 2005년 이지영, 2006년 홍진주, 2014년 백규정에 이어 KLPGA투어 회원으로는 역대 5번째로 이 대회 정상에 오른 고진영은 2년간의 LPGA투어 풀시드권을 확보했다.

전날까지 2위 그룹에 2타차 선두였던 고진영은 마지막 날 초반 고전했다. 2번홀(파4)과 3번홀(파3)에서 연속 보기를 범하며 타수를 잃었고, 이 사이 버디를 낚은 박성현에게 추월을 허용하기도 했다.

그러나 고진영은 곧바로 빠르게 페이스를 찾았다. 5번홀(파5) 버디로 물꼬를 튼 그는 7번홀(파5)부터 3홀 연속 버디를 기록하며 선두 자리를 되찾았다.

후반에도 고진영의 기세는 이어졌다. 11번홀(파4)에서 박성현의 버디로 다시 공동선두가 됐지만, 고진영은 12번홀(파3) 버디를 낚아 단독선두로 올라섰다. 이어 14번홀(파4)에서 박성현이 3퍼트로 보기를 범하면서 격차는 2타차로 벌어졌다.

고진영은 15번홀(파4)에서 버디를 낚으면서 승기를 잡았다. 16번홀(파4)에서 박성현, 전인지가 나란히 보기를 범해 3타차로 벌어지면서 사실상 승부가 갈렸다. 고진영은 남은 홀을 모두 파세이브하고 우승을 확정지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