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V]영화x방송 ‘전체관람가’ 오랜만에 나온 非관찰예능 ‘신선’

0
201710160950292022.jpg

© News1 JTBC 캡처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오랜만에 만난 비(非)관찰예능이었다.

15일 처음 방송된 JTBC ‘전체관람가’는 방송과 영화의 최초의 컬래버레이션 프로젝트로, 대한민국 최고의 영화감독들이 단편영화를 만드는 과정을 담은 예능 프로그램이다. 첫방송에는 단편영화 제작에 참여하는 감독들에 대한 소개와 영화 제작 룰, 전체관람가를 응원하는 대한민국 최고의 감독들과 배우들의 모습이 공개됐다. MC 신라리(윤종신, 김구라, 문소리) 의 진행으로 이뤄졌다.

낯선 그림이 등장했다. 유명 영화감독들이 방송국에 모인 것. ‘대립군’ 정윤철 감독. ‘남극일기’ ‘마담 뺑덕’의 임필성 감독, ‘조작된 도시’ ‘웰컴 투 동막골’의 박광현 감독, ‘똥파리’의 양익준 감독, ‘상의원 ‘ ‘남자사용설명서’를 연출한 이원석 감독, ‘비밀은 없다’ ‘미쓰 홍당무’를 연출한 ‘전체관람가’ 유일한 여성인 이경미 감독이 등장했다. 이들은 각자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긴장감을 풀었다.

‘계출할망’ ‘표적’을 연출한 창 감독, ‘아티스트 봉만대’ ‘맛있는 섹스 그리고 사랑’을 찍은 봉만대 감독까지 유명 영화 감독들이 한자리에 모여 눈길을 끌었다. 또 ‘인정사정 볼 것 없다’ ‘M’등을 연출한 이명세 감독도 ‘전체관람가’에 출연한다. 9인의 감독이 공개됐다. 남은 한 자리는 단편영화계에서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 감독을 영입하기로 했다.

영화감독들이 모인 만큼 영화계 이야기와 연출한 작품 비하인드 스토리도 들을 수 있었다. 수많은 뮤직비디오를 찍었던 창감독, 수많은 가족행사 비디오를 찍었던 정윤철 감독, 광고업계에서 일했던 박광현 감독의 이야기도 들을 수 있었다.

또 이명세 감독의 히트작인 ‘인정사정 볼 것 없다’의 명장면인 빗속 결투신은 열흘이 넘는 시간이 걸려 탄생했다고. 이에 대해 김구라는 "배우들의 불만은 없었나"고 물었다. 이에 이명세 감독은 "’절대 돌아보지 말라’고 시나리오에 써둔다. 돌아보는 순간 마음이 약해져서 아예 보지 않으려고 한다"고 답했다.

임필성 감독은 봉준호 감독과 독립영화를 찍던 시절부터 절친인 사이라고. 임 감독은 "(봉준호 감독이) 연기지도는 어떻게 하는지 궁금했는데 정말 무책임한 연기지도를 하더라. ‘눈물을 흘리는데 왼쪽 뺨까지만 눈물 흘릴 수 있냐’고 하더라. 그걸 보면서 배우들이 연기를 잘 하는 것이라는 생각을 했다"고 말해 김구라로부터 ‘봉준호 저격수’라는 평을 들었다.

첫 미팅이 마무리한 후 영화 제작 순서를 정리했다. 모두 1번 주자를 꺼렸지만 정윤철 감독은 "겨울 오기 전에 찍겠다"며 1번을 자원했다. 순서가 마무리된 후 신인배우 오디션이 진행됐다. 개성과 실력으로 똘똘 뭉친 배우들이 모였다. 그중 Mnet ‘프로듀스101’에 참가한 참가자도 있었다.

TV와 영화의 만남이다. 영화 감독들은 방송이 제공한 기회로 단편영화를 제작하고, 이는 방송을 통해 낱낱이 공개된다. 신인 배우들에게 기회를 주는 것, 수익금을 독립영화계를 위해 쓰는 것 등 이유와 목적도 분명했다.

‘관찰예능’의 트렌드 안에서 여행과 사생활을 공개하는 예능 프로그램들이 TV를 가득 채운 가운데, ‘전체관람가’는 신선했다. 시청자들은 한 편의 영화가 탄생하기까지의 과정을 보다 자세히 들여다볼 수 있었다. 더불어 배우뿐만 아니라 감독들의 오디션 같은 인상도 줬다.

소재의 신선함은 분명했지만 전개가 다소 루즈했다. 지나치게 긴 방송시간을 채우느라 감독들에 대한 루즈한 설명이 이어졌다. 단편영화를 찍는 과정을 보여주는 장편예능처럼 보였달까. 후반부에 감독들이 본격적인 제작에 돌입하자 속도도 더욱 빨라지고 흥미로운 장면들도 등장했다. ‘예능적’ 재미도 고려한다면 더욱 좋은 예능 프로그램이 탄생하지 않을까, 2회도 기대해본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