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V]’나의외사친’ 오연수x이수근, 동갑내기 친구하기 in 외국

0
201710160739259405.jpg

© News1 JTBC 캡처

"우쥬 비 마이 프렌드?"

15일 처음 방송된 JTBC 새 예능 프로그램 ‘나의 외사친’은 출연진이 나이 빼고는 모든 게 다른 세계 각국의 동갑내기와 일주일 동안 함께 살며 소통하는 ‘외국인 사람 친구 만들기’ 프로젝트다.

출연진은 학교를 가거나 농장 일을 하는 등 동갑내기 친구가 살고 있는 현지 그 모습 그대로의 일주일을 보내면서 서로의 다름을 이해하고, 자신을 돌아본다. 이수근 삼부자, 오연수 이후 가수 윤민수의 아들 윤후, 국회의원 심상정, 가수 윤종신 등이 출연한다.

오연수는 이탈리아 아말피로 떠났다. ‘깡’을 장착하고 떠난 이탈리아 아말피는 아름답고 또 낯선 동네였다. 오연수는 아말피에 사는 친구 조반나의 집으로 가기 위해 한 남성에게 길을 물었다. 그런데 이 남성은 바로 조반나의 남편이었다. 뜻밖의 행운이었다. 여행객들로 가득찬 아말피 중심가를 지나 한적한 마을이 나타났고, 그곳에 조반나의 집이 있었다. 레몬농장을 일구며 사는 대가족이 등장했다.

한국 문화에 대해 잘 모르는 이탈리아 가족들은 오연수에게 여러가지 질문을 던졌다. 북한이 가까이 있는데 무섭지는 않은지, 한국 사람들은 다 날씬한지, 서양 스타일로 옷을 입는 것인지 물었다. 오연수는 다소 긴장한 모습이었지만 차분히 이들과 대화를 나눴다. 낭만적인 분위기, 정통 이탈리아 요리가 함께 한 저녁이었다.

이수근 삼부자는 부탄으로 간다. 짐을 싸는 과정부터 시끌벅적했다. 이수근은 두 아들에게 "영어 공부 많이 했냐"며 간단 테스트를 시작했다. 아들이 영어로 답을 말했지만 정작 이수근이 알아듣지 못 했다. 듣고 있던 아내는 "여보 영어 하지마"라고 다급하게 말려 웃음을 자아냈다.

부탄은 한국 시청자들에게는 생소한 나라다. 16시간이 소요되는 긴 여정이었다. 큰 아들 태준 군과 둘째 태서 군은 국제공항이 처음. 공항에 내릴 때부터 설레고 긴장한 표정이었다. 이수근은 "내가 바쁘지 않았다면, 아이 엄마가 건강했다면 같이 잘 다녔을텐데, 이번이 처음 여행을 가는 것이다. 큰 아들은 듬직하고 둘째는 (어릴 때부아파서) 안쓰럽다. 다리가 조금 불편하다. 그래도 밝은 아이들이다"고 말했다.

16시간이나 걸려서 도착한 부탄은 새파란 하늘과 대자연이 펼친 나라였다. 차와 소가 도로를 함께 공유했다. 평화로움 그 자체였다. 이수근 삼부자는 태준의 외사친이 있을 학교로 향했다. 태준은 어렵게 만난 친구 도지에게 한국에서부터 열심히 공부한 영어 문장을 말했다. "우쥬 비 마이 프렌드?"(나의 친구가 되어줄래?). 도지의 대답은 ‘예스’였다.

같은 나이, 다른 인생을 사는 동갑내기 친구들의 삶을 공유하는 콘셉트였다. 오연수는 조반나의 바쁜 일상을 함께 하고, 태준 군은 도지와 학교 생활을 함께 한다. 생소한 나라와 생소한 일상, 생소한 사람들과 부딪치는 과정이다. 출연자들은 매일마다 우정을 나누는 일기를 쓴다. ‘우정쌓기’에서 오는 감동도 예상된다. 여행, 관찰 예능의 틀을 따라가지만 여기에 ‘우정’을 한 스푼 추가한 ‘나의 외사친’이 시청자들의 어떤 평가를 받을지 궁금증이 모인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