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정] 어선규 박종덕 김현철 반혜진 A1급 수직상승

0

202201182248204698.jpg

【파이낸셜뉴스 하남=강근주 기자】 새로운 시즌 시작과 함께 작년 후반기 시즌 성적을 토대로 새로운 등급 조정이 발표 됐다. 상위 단계로 올라간 승급 인원은 48명, 하위 단계로 내려간 강급 인원이 47명으로 총 95명 선수에게 새로운 등급이 부여됐다.

평균득점 상위 15% 선수로 구성된 최고 등급인 A1급에는 23명이 배정됐다. 그랑프리 우승자와 준우승자인 김종민과 조성인을 비롯해 후반기 맹활약을 펼쳤던 선수가 노력의 대가를 보상받았다.

그저 그런 복병급 선수로 평가되던 양원준과 김영민은 지난 시즌 후반기 쟁쟁한 강자들 못잖은 활약으로 B1급에서 A1급으로 올라섰으며 지난 시즌 전반기 극심한 부진으로 인해 B1급에 머물렀던 정민수도 후반기에는 완벽하게 기세가 살아나면서 자기 자리인 A1급으로 복귀했다. 후반기를 B2급으로 시작했던 어선규-박종덕-김현철-반혜진도 기복 없이 착실하게 입상을 쌓으며 A1급으로 수직 상승하는데 성공했다.

A1급 여성선수로는 박정아, 문안나, 반혜진 3명이지만 A2급에서 무려 9명(이지수, 안지민, 김인혜, 신현경, 손지영, 박설희, 이미나, 김계영, 김지현)이 포진돼 있어 여성선수가 전반적으로 고른 활약을 펼쳤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아울러 최광성은 지난 46회차에서 특별승급에 성공해 A1급 마지막 자리를 차지하는 행운을 누렸다. 반면 아쉽게도 등급이 하락된 선수도 많다. 특히 성적 부진으로 B2급으로 수직 하락한 선수보다는 사고점 0.80이상으로 성적에 상관없이 B2급으로 떨어진 선수가 상당수다.

무려 26명이 이에 해당되는데 현존 최강자라 할 수 있는 심상철을 비롯해 손제민, 김민천, 김응선 등 당연히 A1급을 차지할 줄 알았던 쟁쟁한 선수도 포함돼 있다. 이 중 심상철은 플라잉 2회 누적으로 주선보류까지 받되는 최악의 상황을 맞이했다.

16기 신인으로는 처음 A1급까지 올랐던 나종호는 아쉽게 A2급으로 한 단계 하락했고 평균득점 하위 5%로 주선보류를 받게 된 선수에는 류해광, 황만주, 김재윤, 김종희, 한운 등이 포함됐다.

또한 김지훈은 시즌 막판 인상 깊은 활약을 펼쳤지만 출발위반 누적 2회로 주선 보류를 받게 되고 주선 보류가 3회 누적되면서 선수생활을 이어갈 수 없게 됐고, 1기로 오랜 기간 동안 활약했던 강창효도 주선 보류 3회 누적으로 인해 더 이상 볼 수 없게 됐다.

올해 시즌부터 주선 보류 선정 기준이 바뀌는데 기존 사고점 1. 2점 이상이나 출발 위반 2년 내 2번 위반 규정 등이 모두 사라지고 평균득점 하위 7%이하 선수만을 대상으로 주선 보류가 적용된다. 순수하게 성적으로만 가리게 된 셈이다.

경정 전문가들은 “쟁쟁한 강자가 B2에 많이 포진돼 있어 2022시즌 전반기는 B2급 선수 강세가 예상된다”며 “심상철, 김응선, 김민천 같은 최정상급 선수의 특별승급 도전 여부도 상당히 흥미로울 관전 포인트”’라고 분석했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