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륜] 임채빈 ‘경륜 종합표창식’ 2관왕 영예

0

202201182325446978.jpg

【파이낸셜뉴스 광명=강근주 기자】 한 해 동안 최고 활약을 펼친 선수를 선정해 시상하는 2021년 경륜 종합표창식에서 임채빈(25기) 선수가 2관왕 영예를 안았다.

임채빈은 13일 광명돔경륜장 스피돔라운지에서 열린 2021년도 경륜 종합표창식에서 연간 경주성적이 가장 우수한 선수에게 수여되는 최우수선수상(상금 1000만원)과 일생에 한 번 뿐인 신인상(상금 100만원)을 동시에 수상했다.

임채빈은 경륜에 첫 등장 때부터 숱한 화재를 몰고다녔다. 15년 만에 경륜훈련원 조기졸업에 이어 2020년 1월 실전에 투입돼(데뷔) 가공할 만한 파워로 연속 1위를 차지하며 단 8경기 만에 특선급으로 초고속 승급했다.

이후 코로나19 영향으로 경륜 경주가 중단돼 오랜 시간 경주에 출전하지 못했으나 2021년 들어 자력 선행승부를 앞세운 괴물신인다운 경기력을 보여주며 벨로드롬을 장악해 나갔고 마침내 연말 그랑프리를 석권하며 경륜 최고 자리에 우뚝 섰다.

특히 연간 43회 출전에 42회 우승(승률 98%)이란 금자탑을 세우며 한 해를 마무리했다. 이제는 괴물신인에서 명실상부 경륜 황제로 등극한 임채빈의 올해 활약에 벌써부터 기대감이 더욱 높이지고 있다.

또한 모범적인 경주와 자기관리가 뛰어난 선수에게 주어지는 모범선수상(상금 500만원)은 김현경(11기)이 수상했다. 김현경은 신인 때부터 17년간 한 번도 강급 없이 특선급 선수로 활약했으며 동료 화합을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왔다.

장인석(11기)은 경륜사업 발전에 기여한 공이 인정되는 선수에게 주어지는 공로상(200만원)을 수상했고, 안전한 경주운영과 우수한 성적으로 경주 신뢰도 향상에 탁월하게 기여한 선수에게 주어지는 페어플레이상(100만원)은 김민욱(11기) 김영수(26기) 정하늘(21기)에게 공동으로 돌아갔다.

연간 선행 전법으로 우수한 성적을 거둔 선수에게 주어지는 우수 선행 경주상(100만원)은 박종태(26기) 정현수(26기) 정윤재(18기)에게 주어졌다. 100만원이 수여됐다.

김성택 경주사업총괄본부장은 시상식에서 “지난 1년간 최선을 다해준 모든 선수에게 감사인사를 보낸다”며 “올해도 먼저 실천하지 않으면 아무 것도 이룰 수 없다는 불위호성(弗爲胡成) 마음으로 선수와 직원 모두 맡은 분야에서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