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스타K7’ 김범수 “참가자들의 상향평준화 안타깝다”

0

201508181118009236.jpg

‘슈퍼스타K7’ 심사위원들이 매년 진행되는 시즌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18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 CJ 이앤엠센터 1층 탤런트홀에서 진행된 엠넷 ‘슈퍼스타K7’ 제작발표회에는 가수 백지영, 김범수, 성시경과 김기웅 국장, 마두식PD가 참석했다.

이날 마두식PD는 장기적으로 이어지는 시즌에 "폐지에 대한 생각은 없었냐"고 묻자 "’슈퍼스타K’가 매년 진행되는 이유는 매년 참가자가 늘어나기 때문이다"고 말문을 열었다.

마두식PD는 "매년 늘어나는 참가자들의 수준이 계속 올라가고 있고, 대단한 스타를 발굴한다기 보다는 가수의 꿈을 키울 수 있게 한다는 부분에 자부심도 있다"고 전했다.

이어 백지영은 "어쩌면 조금씩 화제성과 시청률이 떨어져서 폐지를 해야 한다고 느끼는 분들이 있을 수도 있다"며 "하지만 내가 지난 시즌부터 계속 심사위원으로 참가하겠다고 결심한 이유가 실력 있는 친구가 정말 많다. 준비해온 말처럼 들릴 수도 있지만 매년 가능성 있는 숨은 원석들이 있다"고 설명했다.

또 김범수는 "가수 생활 선배로서 느끼는 것이지만 요즘은 요구하는 것들이 정말 많다. 그래서 ‘상향 평준화’가 되는 것 같아 정말 아쉽다"고 덧붙였다.

그는 "전 시즌을 보고 자란 친구들이 다음해에 참가자로 등장한다. 점점 실력이 늘어나는 참가자들에게 심사가 하향평준화 될 수는 없기 때문에 점점 심사 수준도 높아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슈퍼스타K7’은 윤종신, 김범수, 백지영, 성시경 4인 심사위원 체제는 물론 규현, 홍진영, 에일리, 자이언티, 가인, 허각 등의 지원사격을 받아 진행된다. 특히 10대들을 위한 오디션인 ’10대 예선’과 ‘찾아가는 오디션’, 원클릭 지원방식 등을 도입해 숨은 인재를 찾아내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최장수 대국민 오디션 프로그램 엠넷 ‘슈퍼스타K7’은 오는 20일 오후 11시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우선 기자 사진 김현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