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영, ‘믹스나인’ 두 번째 심사위원 등장…양현석 ‘긴장’

0
201710161417456509.jpg

JTBC 제공 © News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박진영이 JTBC ‘믹스나인’ 심사위원으로 참여한다.

16일 네이버TV ‘믹스나인’ 페이지에 오픈된 영상에서는 JYP엔터테인먼트(이하 JYP) 박진영이 자이언티에 이은 두 번째 심사위원으로 공개됐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서 박진영은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 소속 연습생을 심사했다. 연습생들이 박진영의 등장을 놀라워하자 그는 "YG 연습생은 YG가 제작하는 프로그램이라는 이유만으로 합격이냐"고 말해 연습생들은 물론 양현석까지 긴장하게 했다.

양현석과 승리는 연습생들이 오디션에 임하는 모습과 이를 심사하는 박진영의 진지한 눈빛을 흥미롭게 지켜봤다. 연습생들이 준비한 춤과 노래, 랩을 본 박진영은 "직설적으로 말하자면 너무 별 게 없다"라고 날카로운 심사평을 내놓았다. YG 소속 연습생을 평가하는 박진영과 이를 지켜보는 양현석 사이에 팽팽한 긴장감이 감돌아 눈길을 끌었다.

오는 29일 오후 4시 50분 처음 방송되는 JTBC ‘믹스나인’은 YG 양현석 대표가 전국의 기획사를 직접 찾아가 새로운 스타를 발굴하는 리얼리티 컴피티션 프로그램이다.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연습생들은 성별에 관계없이 치열한 대결을 펼치며 남자 9명, 여자 9명으로 이루어져 보이그룹과 걸그룹 데뷔를 목표로 승부를 벌인다.

‘믹스나인’은 엠넷 ‘프로듀스 101’, ‘쇼미더머니’, ‘언프리티랩스타’ 등을 만든 한동철 PD가 연출을 맡았으며, YG 소속 가수와 프로듀서들이 프로그램에 출연할 예정이다. 방송인 노홍철이 프로그램의 진행자로 확정됐다.

현재 70여 개 기획사에서 400여 명의 연습생이 출연을 확정 지었으며, 이들은 꿈꿔왔던 데뷔를 목표로 패기 넘치는 도전을 시작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