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간 함께 해요”…두산 vs NC, 훈훈한 분위기 속 필승 다짐

0
201710161502091365.jpg

16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플레이오프 NC 다이노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미디어데이에서 양팀 감독과 선수들이 선전을 다짐하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7.10.16/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201710161502095296.jpg

16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플레이오프 NC 다이노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미디어데이에서 김경문 NC 감독(왼쪽)과 김태형 두산 감독이 ‘몇차전까지 갈 것 같냐’는 질문에 약속한 듯 나란히 다섯 손가락을 들어보이고 있다. 2

준PO 미디어데이…1차전 선발은 두산 니퍼트-NC 장현식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3년 연속 가을야구에서 맞붙는 두산 베어스와 NC 다이노스가 훈훈한 분위기 속에 선전을 다짐했다.

두산과 NC의 2017 타이어뱅크 KBO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5전 3선승제) 미디어데이가 16일 잠실구장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양 팀 사령탑 김태형 두산 감독, 김경문 NC 감독과 유희관, 양의지(이상 두산), 모창민, 임창민(이상 NC)이 참석했다.

3년 째 포스트시즌에서 만나는 두 팀이다. 2015년 플레이오프에서는 두산이 NC를 3승2패로 물리치고 한국시리즈까지 올라 우승컵을 차지했고, 지난해 한국시리즈에서도 두산이 4승으로 NC를 꺾고 2연패에 성공했다.

사령탑 간 덕담을 주고받으며 미디어데이가 시작됐다. 먼저 김태형 감독이 "앞으로 10년 간 미디어데이를 김경문 감독과 함께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러자 김경문 감독도 "먼저 덕담을 해줘 감사하다"며 "3년 연속 두산과 만나 기쁘다. 지난해에는 허망했지만 올해는 파트너로 좋은 경기 보여주겠다"고 답했다.

김태형 감독도 덕담 뒤에는 "첫 목표는 한국시리즈 진출"이라며 "짧은 기간 준비를 잘 했다. 최선을 다해 좋은 경기를 펼치겠다"며 필승을 다짐했다.

전력은 정규리그 2위를 차지한 두산이 우위, 기세는 와일드카드 결정전과 준플레이오프를 연거푸 통과한 NC가 앞선다는 평가다.

두산 유희관이 "나는 롯데가 올라오길 바랐지만 나 말고 모든 선수가 NC를 기다렸다"며 "팀을 생각할 때 NC가 올라온 것이 플레이오프를 힘차게 준비할 수 있는 계기가 된 것 같다"고 살짝 상대를 자극했다.

NC 임창민은 "우리보다 두산이 전력 상 우위에 있을 것"이라면서도 "하지만 우리 팀은 분위기가 좋다. 최대한 즐기면서 부담없이 하겠다"고 차분히 받아쳣다.

승부의 키가 될 1차전 선발 투수로는 두산 더스틴 니퍼트, NC 장현식이 등판한다. 두산은 예상대로 에이스 카드를 꺼내들었고, NC는 제프 맨쉽이 아닌 장현식을 깜짝 등판시킨다.

김경문 감독은 장현식 등판 이유로 "컨디션이 가장 좋다. 두산전에도 제일 잘 던졌고, 휴식도 충분히 취했다"고 설명했다.

경계대상으로는 NC 박민우, 두산 박건우와 양의지, 김재환이 꼽혔다.

유희관과 양의지는 이구동성으로 "박민우가 나가면 껄끄럽다"고 말했다. 임창민은 "가장 잘 치는 박건우와 투수 리드를 하는 양의지가 경계대상"이라고 설명했다. 모창민은 "김재환의 큰 것을 조심해야 한다"고 전했다.

두 팀의 1차전은 하루 뒤인 17일 잠실구장에서 열린다. 먼저 3승을 거두는 팀이 정규리그 우승팀 KIA 타이거즈와 겨루는 한국시리즈에 진출할 수 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