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라더’ 이동휘 “마동석, 팔이 너무 두꺼워 놀라…많이 놀랐다”

0
201710171629454622.jpg
배우 이동휘가 함께 코믹 호흡을 맞춘 마동석에 대해 언급했다.

17일 오후 서울시 동대문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영화 ‘부라더’ 언론시사회가 열려 장유정 감독을 비롯해 배우 마동석, 이동휘, 이하늬가 참석했다.

이동휘는 “여러 가지로 많이 놀랐다. 팔이 너무 두꺼우셔서 놀랐다. 보통 대사를 준비하거나 감독님과 상황을 만드는 것도 중요했지만 제가 선배님을 보고 느끼는 것을 표현하면 재미있는 장면이 많이 나올 것 같았다. 실제로 제 얼굴에 다리를 올린 줄 알았는데 팔이라서 참 많이 놀랐다. 이번 작품에서는 많이 놀랐던 것 같다”고 비화를 전해 폭소케 했다.

‘부라더’는 뼈대 있는 안동의 한 가문의 진상 형제가 멘탈까지 묘(?)한 여인 오로라를 만나 100년간 봉인된 비밀을 밝히는 초특급 코미디. 2008년 초연 이후 여전히 사랑받고 있는 뮤지컬 ‘형제는 용감했다’를 9년 만에 영화화한 작품으로, 11월 2일 개봉 예정이다..
/9009055_star@fnnews.com fn스타 이예은 기자 사진 김현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