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외법권’ 신동엽 감독 “형사 액션물 장르, ’투캅스‘ 같은 재밌는 영화 하고 싶었다”

0
201508181648113360.jpg

신동엽 감독이 본격적인 ‘형사 액션물’ 장르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18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치외법권’(감독 신동엽) 언론시사회에는 신동엽 감독을 비롯해 배우 임창정, 최다니엘, 임은경 등이 참석했다.

이날 신동엽 감독은 “과거에는 ‘투캅스’ 등 재미난 형사물들이 있었다. 하지만 요즘엔 어두운 형사물이 많은 것 같아서 재미있는 형사물을 찍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신 감독은 “추운 날 액션 신을 찍는 것은 어려운 측면이 많다. 날씨가 좋았다면 화려한 액션도 가능했겠지만, 날씨가 도와주지 않았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신 감독은 “다행히 임창정, 최다니엘 두 배우 분들이 사전 리허설을 많이 해서 수월하게 찍을 수 있었다”고 이야기 했다.

극중 임창정은 분노조절 안 되는 프로파일러 이정진 역을 맡았으며, 최다니엘은 여자에 미친 강력계 형사 조유민 역을 맡았다. 장광은 법 위에 군림하는 범죄 조직 보스 강성기 역을 맡았으며, 임은경은 실종된 동생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장은정 역을 맡았다.

한편 ‘치외법권’은 대한민국을 좌지우지 하며 법 위에 군림하는 범죄조직 보스를 잡기 위해 무법수사팀으로 엮이면서 벌어지는 코믹 액션 영화로, 오는 27일 개봉 예정이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이주희 기자 사진 김현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