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1★톡] ‘마녀의 법정’ CP “정려원 연기 놀라워, ‘인생캐’ 탄생 예감”

0
201710181147432593.jpg

아이윌미디어 제공 © News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마녀의 법정’ CP가 정려원의 연기를 칭찬했다.

KBS 2TV ‘마녀의 법정'(극본 정도윤, 연출 김민태 김영균) 지병현 CP는 18일 뉴스1에 "정려원이 ‘마녀의 법정’에서 굉장히 연기를 잘해주고 있다"고 밝혔다.

지 CP는 "대본 리딩 때 정려원이 연기를 잘한다고 느꼈다. 마이듬 캐릭터는 완벽하게 소화해 진짜 깜짝 놀랐다. 소위 말하는 ‘인생 캐릭터’의 탄생을 예감했다"고 말했다.

이어 "정려원 본인이 의욕적으로 노력을 한다. 촬영을 몇 테이크 가도 지치지 않고 똑같이 연기한다"며 배우가 작품에 대한 애착이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지 CP는 ‘마녀의 법정’에 대해 "이야기 소재를 보고 시청자들이 자극적이라고 생각할까 봐 우려했는데 그 안에 담긴 이야기를 잘 봐주셔서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한편 ‘마녀의 법정’은 ‘에이스 독종 마녀 검사’ 마이듬(정려원 분)과 ‘훈남 초임 검사’ 여진욱(윤현민 분)이 여성아동범죄전담부(이하 여아부)에서 앙숙 콤비로 수사를 펼치며 추악한 현실 범죄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법정 추리 수사극이다.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