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징올림픽] 쇼트트랙 혼성계주 한국대표팀, 충격의 예선 탈락

0

202202052246013223.jpg

[파이낸셜뉴스] 쇼트트랙 한국 대표팀이 혼성 계주 예선에서 탈락하며 충격을 안겼다.

한국 대표팀은 5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인도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혼성계주 예선 1조에서 3위를 기록했다.

혼성 계주는 예선 각 조 4개 팀 중 2위 내에 들거나 3위 팀 중 기록 순위에서 2위 안에 들어야 준결선에 진출할 수 있다. 3위 팀 그룹에서는 카자흐스탄과 미국이 예선 통과 턱걸이에 성공하면서 한국이 탈락했다.

중국과 이탈리아, 폴란드와 예선 1조에 편성된 한국 대표팀은 황대헌(강원도청)과 최민정(성남시청)을 앞세우며 예선 통과를 노렸다.

첫 주자 최민정이 4위로 출발했다. 최민정에 이은 이유빈은 인코스를 파고들며 3위로 순위를 끌어올렸다. 서서히 간격을 좁혀나간 박장혁에 이어 남자 1000m 예선에서 올림픽 신기록을 세운 황대헌이 마지막 주자로 나섰다.

레이스 중반 폴란드 선수가 넘어지면서 여유 있는 레이스를 펼쳤다. 하지만 3위를 유지하던 한국 대표팀은 박장혁이 코너를 돌다가 넘어지면서 예선에서 탈락했다.

베이징 올림픽에서 신설된 종목인 쇼트트랙 혼성계주는 남녀 선수 2명씩, 총 4명이 번갈아 500m 단거리를 뛴다. 쉴 새 없이 배턴 터치가 이뤄지는 계주라는 성격상 한 선수가 500m를 뛰면서 스피드와 민첩성이 중요한 종목이다. 

한편, 혼성계주 첫 금메달은 주최국 중국이 가져갔다. 이어 이탈리아가 은메달, 헝가리가 동메달을 차지했다. 

yccho@fnnews.com 조용철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