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징올림픽]”끌려나간 외신기자, 신분 밝히지 않아” 中매체

0

202202061002518555.jpg

【베이징=정지우 특파원】외신기자가 베이징올림픽개막식 현장을 생중계하던 도중 중국인 안보 요원에게 끌려가는 장면이 카메라에 잡혔다. 반면 중국 매체는 “기자가 신분을 밝히지 않고 통제구역으로 들어갔다”고 기자 탓으로 돌렸다. 

6일 주요 외신에 따르면 네덜란드 공영 방송사 NOS의 중화권 특파원인 쇠르드 덴 다스 기자는 4일 저녁 올림픽 개막식이 열린 베이징 국가체육장 밖에서 생중계를 시도했다.

하지만 기자가 마이크를 든 채 보도를 시작하자마자, 갑자기 팔에 안보(安保·치안과 보위) 요원이라고 적힌 붉은 완장의 남성이 카메라 앞으로 들어와 기자를 두 팔로 잡아 끌어냈다.

영상을 보면 안보 요원은 중국어로 "앞으로 가자, 꺼먼(哥们)"이라고 말한다. 중국에선 초면의 남성이 자신보다 나이들어 보일 경우 이 같이 부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기자가 "지금 방송 중이다"라고 밝혔지만 안보 요원은 자신의 이마를 만지면서 "내 머리에 땀 좀 봐라"며 다시 기자를 카메라로부터 멀리 당겨냈다. 이후 안보 요원은 방송 제지에 대한 설명은 하지 않고 "안녕히 가세요 꺼먼"이라고 한다. 다만 화면에는 안보 요원이 기자를 양 손으로 당기는 것 외에 위협적인 내용은 담기지 않았다. 

네덜란드 현지 방송국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앵커는 당황스러운 표정을 지어 보이며 중계를 중단했다.

당시 화면은 SNS를 통해 삽시간에 퍼져나갔고, 생중계 당시 화려한 올림픽 경기장 대신 어두컴컴한 길거리가 배경으로 나온다는 이유로 보안 요원이 개입했다는 목격담도 제기된다. 덴 다스 기자는 몇 분 뒤 다시 개막식 중계를 이어갔다.

덴 다스 기자는 트위터 계정에 올린 글에서 “우리는 오후 7시 직전에 국가체육장 주위를 찍고 있었는데 경찰이 해당 공간이 폐쇄되니 떠나달라고 했다”면서 “우리는 하라는 대로 했고, 생방송을 위해 준비하고 있었는데 경찰이 재차 폐쇄된 도로 끝으로 가라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 직후 나는 ‘공공안전을 위한 자원봉사자’라는 붉은 배지를 단 사복을 입은 사람에게 사전경고 없이 강제로 화면에서 끌어내졌다”면서 “그는 자신의 신분을 밝히지 않았고, 매우 스트레스를 받은 것으로 보였다”고 밝혔다.

그는 “다른 사람은 우리 조명을 훔쳐갔다”면서 “그들은 우리가 무엇을 잘못했는지 정확히 말하지 못했다. 생방송은 이후 코너를 돌아 주차장에서 이어갈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NOS는 트위터 계정에서 “유감스럽게도 이런 일이 중국에 있는 취재진에게는 점점 일상적인 일이 되고 있다”고 밝혔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하루가 지나서야 해명을 내놨다. IOC 대변인은 이튿날 “안타까운 상황이었다. 누군가 지나치게 열성적이었던 것 같은데, 당시 기자는 곧 보도를 이어갈 수 있었다”라며 “이런 일은 일회적인 일이며, 베이징 대회를 보도하는 해외 취재진에게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반면 관찰자망과 환구시보 등 중국 매체는 웨이보(중국판 트위터)에 “베이징동계올림픽 개막식에 전 세계적인 관심을 기울이고 있는 동안 네덜란드 기자가 임시 통제구역 안으로 들어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안보 요원은)정중하게 설득했지만 기자는 자신의 신분을 증명하지 않았고 안보 요원을 존중하지도 않았다고 강조했다. 또 NOS에 대해선 중국 안보 요원을 비방하는 글을 인터넷에 게시했다고 비판했다.

jjw@fnnews.com 정지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