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매일의 새벽, 새 싱글 ‘나랑 할래요’ 오늘(20일) 발매

0
201710200920315216.jpg

여성 듀오 매일의 새벽이 전하는 두 번째 새벽 감성이 베일을 벗는다.

매일의 새벽은 20일 정오 두 번째 싱글 ‘나랑 할래요’를 발매하고 오랜만에 팬들을 찾는다. 온전히 이들의 이름으로 발표하는 신곡은 지난 1월 데뷔 싱글 ‘거기서 거기’ 이후 약 9개월 만이다.

새 싱글 ‘나랑 할래요’는 이영주의 부드러운 피아노 선율과 현새롬의 감성 보이스가 더해진 어쿠스틱 넘버로, 좋아하는 사람과 모든 일상을 함께 하고 싶은 마음을 담담히 표현한 곡이다. 특히 편하게 전개되는 잔잔한 멜로디와 후렴에서 불려지는 ‘나랑 할래요’라는 독특한 가사가 듣는 이들의 마음을 끌어당기기에 충분하다는 평가다.

매일의 새벽은 피아노 이영주, 보컬 현새롬으로 구성된 인디 여성 듀오. 그 이름처럼 새벽의 감성을 담은 음악을 선물하고 있다. 최근에는 한국 인디씬의 대표주자로 선정, 싱가포르 아티스트들과 함께한 ‘단짠 데이트’에 참여했으며 싱가포르 ‘샤인 페스타’, 우리나라의 ‘잔다리 페스타’를 비롯한 다양한 무대를 통해 음악 팬들과 교감을 나누고 있다.

/slee_star@fnnews.com 이설 기자 사진=메이져세븐컴퍼니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