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관람가’ 김구라 “제 영원한 동지 봉만대 감독 영화에 특별 출연”

0
201710201208545392.jpg


방송인 김구라가 영화감독들을 향한 특별한 애정을 밝혔다.

20일 오전 서울시 영등포구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JTBC ‘전체관람가’ 제작발표회가 열려 김미연 PD를 비롯해 배우 문소리, 가수 윤종신, 방송인 김구라가 참석했다.

김구라는 “기발한 상상들을 하시는 분들이 정상이 아니시다. 저희 예능인처럼 화려한 언변이나 표현 방식은 없지만 캐릭터 자체가 너무 재미있다. 사실 저는 ‘마담 뺑덕’이라는 작품을 봤는데, 임필성 감독을 알고 보니까 재미있더라. 시청자들이 또 감독들을 알고 영화를 새로 보는 것도 좋은 것 같다. 예능적인 요소를 굳이 발견하지 않아도 감독님들의 캐릭터가 살아나기 때문에 재밌다”고 말했다.

이어 “‘마담 뺑덕’ 꼭 보시길 바란다. 하지만 부름은 못 받았다. 제 영원한 동지 봉만대 감독의 영화에 잠깐 출연한다”고 덧붙였다.

‘전체관람가’는 대한민국 영화감독들이 단편영화를 만드는 과정을 담은 예능 프로그램. 각 감독들은 편당 3000만원의 제작비를 이용해 12분가량의 단편 영화 10개를 완성하게 된다. 수익금은 독립영화 발전을 위해 한국독립영화협회에 기부될 예정이며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 30분 방송한다.
/9009055_star@fnnews.com fn스타 이예은 기자 사진 김현우 기자

Facebook Comments